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천해성 통일부 차관, "남북문제, 일본과도 적극 협력해 나갈것"

 천해성 통일부 차관이 21일 나가미네 야스마사(長嶺 安政) 주한 일본 대사와 만나 한반도 정세와 관련한 한일 양국의 협력방안을 논의했다고 통일부가 밝혔다.
 
통일부 당국자는 "천 차관은 면담에서 우리(한국) 정부가 북한의 도발에 대해서는 단호히 대처하면서 대북제재의 틀 안에서 남북관계 개선의 노력도 해 나가겠다는 입장을 설명했다"며 "이런 과정에서 국제사회와 간밀히 공조해 나갈 것이며, 일본과도 적극 협력해 나가겠다는 점을 강조했다"고 말했다. 
천해성 통일부 차관이 21일 통일부를 찾은 나가미네 야스마사 주한 일본대사와 인사를 나누고 있다. [사진 통일부]

천해성 통일부 차관이 21일 통일부를 찾은 나가미네 야스마사 주한 일본대사와 인사를 나누고 있다. [사진 통일부]

 
지난달 출범한 문재인 정부는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 틀을 깨지 않으면서도 남북관계 복원을 시도한다는 방침을 세웠다. 
이에 따라 지난해 1월 북한의 4차 핵실험 이후 사실상 중단됐던 민간단체들의 북한주민접촉을 승인하고 남북대화를 촉구하는 등 관계 개선을 시도중이다. 
 
하지만 북한이 민간단체들의 방북을 승인하지 않고 있고, 핵문제는 북미간의 문제라며 한국 정부의 참여를 거부하고 있다. 
 
이날 면담은 약 40분 동안 진행됐으며, 지난 1일 취임한 천 차관과 상견례를 위해 나가미네 대사측의 요청에 따라 이뤄졌다.
 
 정용수 기자 nkys@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