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병원측 "심은하, 생명에 지장없어...이르면 내일쯤 퇴원"

  
지상욱 의원(오른쪽)과 심은하씨 [중앙포토]

지상욱 의원(오른쪽)과 심은하씨 [중앙포토]

 
 수면제 과다복용으로 서울 강남 한 종합병원에 입원 중인 배우 심은하씨가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21일 병원관계자는 심씨는 현재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라며 "이르면 내일쯤 퇴원도 가능하다"고 말했다. 
 
 앞서 심씨는 20일 새벽 수면제 과다 복용으로 응급실에 실려와 긴급치료를 받은 뒤 병원 VIP실로 이동해 치료를 받았다. 심씨가 복용한 약은 벤조다이아제핀 계열 진정 수면제다.  
 
한편 심씨의 남편인 바른정당 지상욱 의원은 지난 20일 당 대표 경선 도중 가족의 건강이상을 이유로 돌연 사퇴를 발표했다. 지 의원은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메시지에서 "가족의 건강에 이상이 생겨 곁을 지켜야 한다"며 당 대표 경선 후보직 사퇴의사를 밝혔다. 당시 지 의원이 이같은 이유를 밝히자 일각에서는 심씨의 건강 이상에 대한 추측이 나오기도 했다. 
 
심씨는 1993년 MBC 공채 탤런트로 데뷔해 드라마 '마지막 승부', '청춘의 덫' 등에 출연한 1990년대 톱스타다. 2001년 연예계 은퇴후 2005년 지 의원과 결혼해 슬하에 두 딸을 뒀다. 지 의원은 한성실업 지성한 대표의 아들이다.
 
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