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아이스하키 대명킬러웨일즈, 브라이언 영 영입

  
아이스하키 대명이 영입한 브라이언 영. [사진 대명]

아이스하키 대명이 영입한 브라이언 영. [사진 대명]

 
남자아이스하키 대명킬러웨일즈가 국가대표 수비수 브라이언 영(30)을 영입했다.
 
대명은 21일 "영과 FA(자유계약선수) 계약을 체결했다"고 발표했다. 지난 19일 북미아이스하키리그(NHL) 사령탑 출신의 케빈 콘스탄틴(58) 감독을 선임한 데 이어 두 번째 NHL 출신의 영입이다.
 
이기완 대명 부단장은 "영은 상대 공격수의 기세를 꺾을 만한 보디체킹이 일품이고 경험이 많은 수비수"라며 "지난 시즌보다 높은 성적과 목표를 위해서는 힘과 노련미를 갖춘 수비수가 절실한데, 영은 두 가지를 가진 선수"라고 영입 이유를 밝혔다.  
 
캐나다 출신 영(키 1m85, 몸무게 86kg)은 2004년 NHL 신인드래프트에서  5라운드로 에드먼턴 오일러스에 지명됐다. 온타리오하키리그(OHL) 피터버러 페테스에서 4시즌 동안 186경기에 출전해 30포인트를 기록한 뒤 2006년 NHL에 데뷔했다. 이후 영은  2007년부터 AHL(미국 캐나다 2부 프로리그) 소속 스피링필드 팔콘으로 이적해 144경기를 소화했다.  
 
영은 2010년 하이원으로 이적해 처음 아시아리그 무대를 밟았다. 지난 7시즌 동안 262경기에 나서 187포인트(39골, 148어시스트)를 기록했다. 특히 데뷔  2년 차였던 2011-2012시즌에는 46포인트(4골, 42어시스트)로 수비수 중 최다 포인트를 올렸고, 리그 베스트 디펜스 상을 받았다.
 
영은 2014년 사촌지간인 마이클 스위프트(29)와 아이스하키 귀화 선수 2호가 됐다. 이후 국가대표팀에 합류해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 8강 진출을 위해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영은 "대명과 함께해서 영광이다. 선수 보강이 더 이뤄져 팀내 경쟁이 치열해지면 더 강한 팀이 될 것이다. 대명 팬들에게 좋은 모습 보여주도록 노력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한편 대명은 영을 시작으로 공격력 강화와 견고한 수비라인 구축을 위해 선수층 보강을 지속할 계획이다.
 
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