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도시바 선택은 한·미·일 연합…반도체 매각 9부 능선

지난했던 도시바 메모리 반도체 사업 매각 작업이 9부 능선을 넘었다.
도시바는 21일 이사회에서 한국과 미국·일본 연합을 반도체 사업 매각의 우선협상자로 선정했다. 일본 관민 펀드인 산업혁신기구(INCJ)가 주축이 된 연합에는 일본 정책투자은행, SK하이닉스, 미국계 사모펀드 콜버그크래비스로버츠(KKR)·베인캐피탈 등이 참여했다. 인수 대금은 2조 엔(약 20조5747억원)이다.
도시바는 한·미·일 연합과 설비 투자 계획 등 막바지 협상을 벌인 뒤 28일 주주총회에서 최종적으로 결정할 계획이다. 도시바가 도쿄증권거래소 상장 폐지를 피하려면 늦어도 내년 3월까지는 반도체 사업 매각을 완료해야 한다.
[사진 도시바 홈페이지]

[사진 도시바 홈페이지]

도시바는 해외 기술유출 방지와 고용 승계를 우선협상자 선정의 최우선 조건으로 삼았다. 홍하이가 인수할 경우 안보에, 브로드컴이 가져갈 경우 인력 구조조정 가능성이 제기돼 왔다. 두 회사는 한·미·일 연합보다 많은 3조 엔과 2조2000억 엔을 각각 베팅했다.
세코 히로시게(世耕弘成) 일본 경제산업상은 이날 이사회 결과에 대해 “기술유출 문제와 욧카이치(四日市) 공장의 고용 보장 등 일정한 조건을 충족해 환영한다”고 밝혔다.
한·미·일 연합은 각자가 출자해 특수목적회사(SPC)를 만들어 인수에 나선다. 미·일 연합에 뒤늦게 참여한 SK하이닉스는 다른 파트너들과 달리 출자가 아닌 대출로 참여할 전망이다. SK하이닉스가 도시바 반도체를 인수할 경우 독점금지법 심사를 통과하지 못할 수 있어서다.
도시바의 합작 투자사인 미국 웨스턴디지털(WD)이 강하게 반대하고 있는 점은 걸림돌이다. WD는 도시바와 함께 욧카이치 공장을 운영해왔으며 도시바가 동의 없이 반도체 사업을 매각하는 것은 계약 위반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지난달 14일에는 국제상공회의소 산하 국제중재재판소(ICA)에 중재를 신청하는 한편 미국 법원에도 소송을 제기했다.  
SK하이닉스 이천캠퍼스.  [SK하이닉스]

SK하이닉스 이천캠퍼스. [SK하이닉스]

NHK는 “정부가 주도해 입찰에 참여할 그룹을 정리했다는 점에서 절차상 투명성을 훼손했다는 비판은 물론 민간 기업에 공적 자금을 투입하는 게 맞느냐는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법적구속력이 없는 약속일 뿐”이라는 도시바 관계자의 말을 전하며 “협상 내용에 따라 연합의 틀이나 구성이 바뀔 가능성이 있다”고 보도했다.
김유경 기자 neo3@joongang.co.kr
 
^관계기사 3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