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비행기서 승무원 된 친구 만나 신난 아이린

[사진 A씨 인스타그램 캡처]

[사진 A씨 인스타그램 캡처]

 SM엔터테인먼트 식구들과 제주도로 워크숍을 떠나는 길, 아이린이 승무원이 된 학창시절 친구를 만나 해맑은 미소를 지었다.  
 
최근 인스타그램에는 레드벨벳 멤버 아이린이 제주항공 스튜어디스 A씨와 셀카를 찍은 사진이 게재됐다. 두 사람은 '브이자'를 그렸고 아이린은 해맑은 미소를 짓고 있다.  
 
이제는 유명인이 된 친구 아이린을 일터에서 만난 승무원 A씨는 해당 사진을 게재하면서 "예쁘네 배추...공항 화장실에서 마주친 것도 신기한데 내 비행기에 타다니 엄청나다"라며 반갑고 신기한 경험을 SNS에 공유했다.  
 
아이린의 학창시절 벌명이 '배추'였다는 것을 유추할 수 있는 해당 게시물은 인스타그램 유저들에게 큰 주목을 받았다.  
 
한편 아이린은 19일 제주도로 SM엔터테인먼트 워크숍을 떠났다. 워크숍은 21일까지 열리며 레드벨벳 뿐 아니라 소녀시대, 엑소, 동방신기 등 소속 연예인 100여 명이 참석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