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썰전’ 전원책 떠나보내는 JTBC 반응

보수 성향 패널인 전원책 변호사의 하차를 앞둔 JTBC '썰전'

보수 성향 패널인 전원책 변호사의 하차를 앞둔 JTBC '썰전'

전원책 변호사의 ‘썰전’ 하차와 관련해 JTBC는 “하차하는 것은 맞지만 아직 시기는 결정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JTBC 관계자는 21일 “현재로선 후임자도 누가 될 지 아직 정해진 게 없다”며 “현재로선 다음주 월요일 정상적으로 녹화를 진행한다는 입장”이라고 말했다.
 
이날 전 변호사의 썰전 하차를 보도한 연예 매체들은 다음 녹화일인 26일을 하차 시점으로 예측하고 있다. 전 변호사가 7월 3일부터 TV조선 메인뉴스 ‘뉴스판’ 앵커를 맡기로 했기 때문에, 26일이 마지막 녹화가 될 거란 관측이 우세하다.
전원책 변호사

전원책 변호사

전 변호사는 스포츠경향과의 통화에서 “기자는 내게 꿈과 같은 일인데, (TV조선 입사가) 무리수로 비춰질 지 걱정이다”며 “앵커와 더불어 현장 인터뷰 등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전 변호사를 떠나보내게 된 JTBC는 아쉬운 분위기 속에서 공식 대응을 자제하고 있다. JTBC의 또 다른 관계자는 “‘썰전’ 시청률과 화제성을 높이는 데 기여를 많이 한 인물이 떠나는 것을 아쉬워하고 있는 것은 사실”이라고 전했다.
관련기사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