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국민의당 "문재인 정부는 왜 탁현민 행정관에 집착하는가"

탁현민 청와대 행정관과 그의 저서 '말할수록 자유로워지다'

탁현민 청와대 행정관과 그의 저서 '말할수록 자유로워지다'

국민의당이 21일 '말할수록 자유로워지다'로 또다시 논란의 중심에 선 탁현민 청와대 의전비서관실 행정관에 대해 "문재인 정권은 왜 탁 행정관에 그토록 집착하고 침묵하는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탁 행정관은 2007년 9월 콘텐츠 에디터, 기자, 공연기획자 등 문화계 인사 4명과 함께 발간한 책 '말할수록 자유로워지다'에서 성적 발언으로 논란이 됐다.  
 
이 책에서 탁 행정관은 "뭐 남자들이 흔하게 생각하는 건 나도 대부분 상상해 봤지. 그룹 섹스, 스와핑, 어렸을 때는 선생님. 이상하게도 학창 시절에 임신한 여선생님들이 많았어. 심지어는 임신한 선생님들도 섹시했다" 등의 발언을 했다.  
 
이에 국민의당은 "'말할수록 자유로워지다'라는 책에 담긴 여성의 외모 등을 포함한 저급한 성인식의 수준을 보고 있노라니 뒷목이 뻐근해진다"며 "이런 사람을 의전비서관실 선임행정관으로 두고도 모든 논란과 비판에 귀 막고 입 닫은 문재인 정권을 알다가도 모르겠다"라고 비난했다.  
 
국민의당은 "의전비서관실이 탁 행정관이 없으면 안 될 무슨 사연이라도 있는 것인가"라며 "탁 행정관은 '말할수록 자유로워진다'고 하니 청와대 밖에서 아주 자유롭게 말할 수 있도록 즉각 경질하는 것이 마땅하다. 이것만이 문재인 정권의 품격을 회복하고 분노한 민심을 진정시키는 유일한 길임을 강조한다"고 덧붙였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