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오스카 3번 수상한 다니엘 데이 루이스, 스크린 은퇴하다

2003년 75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의 다니엘 데이 루이스. [중앙DB]

2003년 75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의 다니엘 데이 루이스. [중앙DB]

 
‘연기의 신’으로 불리며 아카데미 남우주연상을 세 차례 수상한 할리우드 다니엘 데이 루이스(60)가 은퇴를 선언했다. 올해 말 개봉할 영화 ‘팬텀 스레드’(Phantom Thread)를 끝으로다.
 
20일(현지시간) 가디언 등 외신은 루이스의 대변인이 “그는 더 이상 연기를 하지 않을 것이다. 오랫동안 도움을 준 이들에게 진심으로 감사한 마음을 갖고 있다”며 “은퇴는 개인적인 결정으로 더 이상 이 주제를 언급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다만 루이스는 앞으로 영화 홍보 분야에서 활동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루이스가 출연한 영화 ` 데어 윌 비 블러드 ` 의 한 장면. [중앙DB]

루이스가 출연한 영화 ` 데어 윌 비 블러드 ` 의 한 장면. [중앙DB]

영화 ` 데어 윌 비 블러드 ` 의 한 장면. [중앙DB]

영화 ` 데어 윌 비 블러드 ` 의 한 장면. [중앙DB]

 
이로써 루이스의 은퇴작은 오는 12월 25일 개봉하는 드라마 장르 영화 ‘팬텀 스레드’가 됐다. ‘데어 윌 비 블러드’(2007)로 호흡을 맞춘 폴 토마스 앤더슨 감독와의 작품이다.
 
루이스는 아카데미 남우주연상 최다 수상자다. ‘나의 왼발’(1989) ‘데어 윌 비 블러드’‘링컨’(2012) 등의 주연 배우로 아카데미 남우주연상을 3회 수상했다. ‘아버지의 이름으로’(1993) ‘갱스 오브 뉴욕’(2002) 등으로는 남우주연상 후보로 오르기도 했다. 영국 출생으로 2014년 연극에 공헌한 공로를 인정받아 경(Sir)의 작위를 수여받은 루이스는 “메소드(극사실주의) 연기의 한 획을 그었다”는 호평을 받았다.
 
조진형 기자 enish@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