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심상정 "문재인 정부, 최저임금 1만원 실현 위한 로드맵 제시해야"

심상정 정의당 상임대표. [중앙포토]

심상정 정의당 상임대표. [중앙포토]

정의당 심상정 대표가 21일 "원내 5당 후보들이 모두 최저임금 인상을 약속한 만큼, 정부와 각 정당이 최저임금 인상에 대한 명확인 입장을 제시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심상정 대표는 21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문재인 정부는 2020년까지 최저임금 1만원 실현을 위한 로드맵을 제시하고 이에 근거해서 2018년도 최저임금 인상 가이드라인을 책임 있게 제시해야 한다"고 말했다.  
 
심 대표는 "최근 최저임금 10% 인상안과 소상공인·자영업자 2년 유예 방안 등을 이야기한 바 있는데, 이것은 책임 있는 자세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최저임금은 수백만 국민의 삶이 걸려있는 문제고, 문재인 정부가 주장해온 소득주도성장의 핵심 정책이다. 중소상공인의 삶도 더 이상 미룰 수 없을 정도로 절박합니다. 적당히 물 타기로 넘어갈 수 없는 문제라는 점을 분명히 지적한다"고 말했다.
 
심 대표는 "정부는 최저임금 인상으로 인한 중소상공인의 부담을 덜기 위한 지원 대책을 병행 추진해야 한다"면서 "정부와 대기업은 중소상공인 뒤에 숨어서 최저임금 인상을 유보할 것이 아니라, 중소상공인 지원을 위한 적극적인 대책을 내놔야 한다"고 전했다.  
 
이와 함께 상가임대차보호법 개정과 원하청 간 초과이익공유제 시행 등도 대안으로 제시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