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박주선 "문정인, 학자로 미국 초청받은 것 아냐"

  
박주선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이 21일 오후 광주 광산구 소촌동 금호타이어 본사를 방문해 발언하고 있다. [중앙포토]

박주선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이 21일 오후 광주 광산구 소촌동 금호타이어 본사를 방문해 발언하고 있다. [중앙포토]

 국민의당 박주선 비대위원장이 21일 귀국한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특보에 대해 "학자로서 언론의 관심을 받고 미국에 초청받은 게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문 특보가 이날 귀국길에 자신이 워싱턴에서 한 발언에 대해 '학자로서 얘기했을 뿐'이라고 주장한 데 대한 반응이다.
 
 박 위원장은 이날 광주에서 지역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문 특보와 청와대간의 엇박자에 대해 "당연히 엇박자 아니냐"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문 특보는) 문재인 대통령의 특보이기 때문에 문 대통령의 생각, 앞으로는 문 대통령의 방향을 가늠해보는 의미에서 특보의 언행이 중요한 것"이라며 "특보 생각 따로, 교수 생각 따로 한다면 특보로서의 생각은 뭔지 듣고 싶다"고 주장했다. 
 
박 위원장은 "(문 특보가) 특보로서 범위와 한계를 넘은 잘못된 발언임을 시인하든지, 아니면 교수·학자로서 소신 발언할 수 없다면 그만둬야지 언제까지 특보역할을 하면서 교수는 교수대로 본인 생각을 말할 건가"라고 지적했다.
 
앞서 문 특보는 지난 16일 한국 동아시아재단과 미국 우드로윌슨센터가 주최한 세미나에서 "북한이 핵·미사일 활동을 중단하면 미국의 한반도 전략자산과 한미 연합군사훈련을 축소할 수 있다"고 발언했다. 문 특보의 발언이 알려진 이후 야권에선 비난이 거셌고, 청와대 측은 19일 문 특보에게 엄중히 경고했다고 발표했다.
 
 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