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외출하면 이유없이 두드러기가 난다?..원인은 바로 '이것'

강한 햇빛에 노출됐을 때 이유없이 두드러기가 생기고 가려우면 햇빛알레르기일수 있다. [중앙포토]

강한 햇빛에 노출됐을 때 이유없이 두드러기가 생기고 가려우면 햇빛알레르기일수 있다. [중앙포토]

 20대 남성 이모씨는 날씨가 아무리 더워도 팔·다리가 드러나는 옷을 입지 못한다. 햇볕이 강한 여름이 되면 노출 부위에 울긋불긋한 두드러기가 올라오기 때문이다. 병원에서는 "햇빛에 민감하게 반응하는 햇빛알레르기 때문이다. 햇빛 노출을 최대한 피하라"고 조언했다.   
 
 이처럼 강한 햇빛 아래 있을 때 이유 없이 피부에 붉은 발진이 생기면 '햇빛알레르기'를 의심해봐야 한다. 서수홍 고대 안암병원 피부과 교수는 "자외선이 피부에 닿았을 때 신체에서 면역반응이 작동하면서 다양한 알레르기 반응이 나타난다. 가려움·발진이나 화상을 입은 것처럼 붉어지는 증상, 진물이 나는 습진이 생기기도 한다"고 설명했다. 이때 해당 부위가 간지럽다고 긁으면 상처가 생겨 덧나기 쉬우므로 주의해야 한다. 
햇빛알레르기가 있을 때 나타나는 피부 발진. [고대안암병원]

햇빛알레르기가 있을 때 나타나는 피부 발진. [고대안암병원]

 햇빛알레르기의 원인으로는 유전적으로 면역계가 민감하거나 일부 항생제·진통제의 성분, 소독약, 피부염 같은 요인이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하지만 아직 정확한 원인은 밝혀지지 않았다.   
 
 햇빛알레르기는 햇빛을 피하고 어느 정도 시간이 지나면 자연스럽게 나아질 수 있다. 그러나 발진이 심한 경우에는 일반 알레르기처럼 항히스타민제를 복용하거나 스테로이드성 연고를 발라야 한다. 또 특수램프를 몸에 비춰 빛에 익숙해지도록 하는 광선요법도 있다.  
관련기사
 만일 햇빛알레르기가 있다면 이에 대비한 생활 습관이 중요하다. 서수홍 교수는 “햇빛이 강한 시간대에는 가급적 외출을 피하고, 부득이하게 외출할 땐 모자·선글라스와 얇은 카디건을 착용해 햇빛 노출을 가능한 피해야한다”며 “자외선 A와 B를 모두 막아주는 자외선차단제를 쓰는 게 좋다"고 말했다.
 
 또 외출 뒤에는 차가운 물로 샤워해 피부의 온도를 낮춰준다. 서 교수는 "샤워 후에는 피부 보습에 신경을 써야 피부 장벽이 튼튼해져 햇빛알레르기 증상을 완화하는 데 도움이 된다"고 조언했다. 알로에 성분의 수분 크림이나 팩을 냉장고에 넣어뒀다가 증상이 일어난 피부에 발라주면 피부를 진정시키는 데 효과적이다.
 
이민영 기자 lee.m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