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탁현민 행정관 저서 또 논란…"학창시절 임신한 선생님도 섹시"

탁현민 청와대 행정관과 그의 저서 '말할수록 자유로워지다'

탁현민 청와대 행정관과 그의 저서 '말할수록 자유로워지다'

2007년 저서 '남자 마음 설명서'에서 밝힌 여성관으로 논란의 중심이 섰던 탁현민 청와대 의전비서관실 선임행정관이 또 다른 책 '말할수록 자유로워지다'로 다시 한 번 논란에 휩싸였다.  
 
탁현민은 2007년 9월 콘텐츠 에디터, 기자, 공연기획자 등 문화계 인사 4명과 함께 성과 결혼·연애 등에 대한 대담집 '말할수록 자유로워지다'를 펴냈다.  
 
이 책에서 탁현민은 자신의 성적 판타지에 대해 "뭐 남자들이 흔하게 생각하는 건 나도 대부분 상상해 봤지. 그룹 섹스, 스와핑, 어렸을 때는 선생님"이라고 털어놨다.  
 
이어 "이상하게도 학창 시절에 임신한 여선생님들이 많았어. 심지어는 임신한 선생님들도 섹시했다"며 "임신을 하려면 성관계를 가져야 하잖아. 그러니까 거기서부터 일단 연상이 되는 거야. 선생님이 성관계를 갖는다는 야릇한 연상 작용인 거지"라고 적었다.  
 
"내면이 채워져 있지 않으면 아무리 그 사람의 외모가 멋있고 예뻐도 호감이 안간다"라는 대담자의 발언에 탁 행정관은 "그럼 말이 필요 없는 것만 하면 되지. 성적인 욕구를 채우기 위해 여자를 만난다고 생각하면 그럴 때는 절대적으로 예쁜 게 최고의 덕목"이라고 말했다. 이어 "아, 룸살롱 아가씨는 너무 머리 나쁘면 안되겠구나. 얘길 해야 되니까"라고 덧붙였다.
 
고등학교 1학년 때 한 살 어린 여학생과 첫 성관계를 가졌다고 밝힌 탁 행정관은 "(첫 경험 상대가) 내가 좋아하는 아이가 아니기 때문에 어떤 짓을 해도 별 상관없었다"며 "얼굴이 좀 아니어도 신경 안 썼지. 그 애는 단지 섹스의 대상이니까"라고 말했다.
 
책 말미에 탁 행정관은 "독자들이여, 모쪼록 이 글을 글로 읽지 말기 바란다"며 "네 명의 대화를 바깥에서 쳐다보지 말고 대화의 안쪽으로 치고 들어와 함께 자리를 깔고 앉아 이야기를 나누었으면 싶다. 그걸 곧이곧대로 쓴 대로 바라볼 때 이 책은 불편하고 이 사람들은 못마땅할 것"이라며 경계의 말을 남겼다.
 
탁 행정관은 '남자마음설명서'로 한차례 여성비하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당시 그는 "글로 불편함을 느끼고 상처를 받으신 모든 분들께 죄송한 마음을 표한다"며 사과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