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中 웜비어 사망에 촉각…환구시보 “감성으로 정책 바꾼다면 대가 수반할 것”

북한에서 억류됐던 미국인 대학생 오토 웜비어가 석방 후 숨진 사건이 불러올 파장에 대해 중국도 촉각을 곤두세웠다.  
겅솽(耿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20일 정례 브리핑에서 “불행한 사건으로 우리는 북한과 미국 쌍방이 원만히 처리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짧게 답변했다. 현안인 북한 핵 문제 해결에 영향일 미칠 가능성이 큰 사건인 만큼 말을 아끼려는 분위기였다. 더불어 웜비어가 이용한 중국 여행사 ‘영 파이오니어’에 대한 제재 여부를 묻는 말에는 “중국은 전면적이고 정확, 진지, 엄격하게 안보리 대북 결의를 이행하고 있다”며 “관련 국가가 국내법으로 다른 나라에 실시하는 이른바 ‘확대 관할’에 대해 반대한다”고 답변했다.  
최근 사망한 오토 웜비어가 북한에서 체제전복혐의로 재판을 받을 당시 모습. [AP=연합뉴스]

최근 사망한 오토 웜비어가 북한에서 체제전복혐의로 재판을 받을 당시 모습. [AP=연합뉴스]

인민일보 자매지 환구시보는 21일 “대학생 죽음에 미국의 대북 정책이 시련에 직면했다”는 제목의 사설을 싣고 이날부터 워싱턴에서 열리는 1회 미·중 외교 안보 대화(D&SD)에 미칠 영향에 대해 우려했다. 신문은 외교 안보 대화에서 “미국 측은 이번 사건을 이유로 북핵 문제에서 중국에 강경한 태도를 요구하며 중국의 승낙을 압박할 가능성이 있다”고 예상했다. 이어 “젊은이가 생명을 잃은 것은 탄식할 일로 커다란 정책이 감성적으로 변한다면 쉽게 여론의 지지를 받을 수 있다”면서도 “감성은 통상 직접 혹은 잠재적인 대가를 수반한다”며 대북 강경론 전환을 우려했다. 이와 함께 “워싱턴이 강경한 대북 압력을 펼치기는 무척 쉽지만 적지 않은 과거 미국 정부 역시 그렇게 했으며 오바마 정부 시기 이로 인해 맞닥쳤던 모든 문제를 트럼프 정부 역시 거듭하게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대북 압박에 중국은 동참하지 않을 것도 분명히 했다. 사설은 “중국은 영원히 대북 압박 측면에서 ‘미국의 동맹국’ 역할을 하지 않을 것”이라며 “만일 워싱턴이 중국의 일부 기업을 제3자 제재하려 한다면 미·중은 한반도 문제에서 심각한 의견 불일치에 직면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는 이번 미·중 외교 안보 대화에서 북핵 해법을 도출할 가능성은 적다고 지적했다. 이 매체는 “이번 회의는 형식적으로 진행되던 미·중간 회의와 달리 양제츠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과 렉스 틸러슨 미 국무장관 등 주요 인사들이 참석해 주요 현안을 깊이 있게 논의할 것으로 보이며 북한 핵·미사일 문제가 최우선 순위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북핵 위기나 남중국해 분쟁 해법을 도출해낼 것으로 보이진 않는다”고 지적했고 11월로 예정된 트럼프 대통령의 방중 일정을 조율하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베이징=신경진 특파원 shin.kyungj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