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송영무, 율촌서 자문료 10억? 국회 답변서 보니...

 
지난 12일 국방부 청사에 도착한 송영무 국방부 장관 후보자[중앙포토]

지난 12일 국방부 청사에 도착한 송영무 국방부 장관 후보자[중앙포토]

 송영무 국방부 장관 후보자가 법무법인 율촌 고문 재직 당시 2년 9개월간 10억여원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일보는 21일 인사청문회 쟁점 관련 송 후보측 답변서를 인용해 송 후보자가 율촌 상임고문 활동 당시 자문료로 월 3000만원을 받았다고 보도했다. 송 후보자는 율촌에서 2009년 1월부터 2011년 9월까지 2년 9개월간 고문으로 활동했다. 송 후보자가 받은 전체 자문료는 9억 9000만원에 달하는 셈이다. 송 후보자는 답변서에 "율촌에 국방공공팀을 창설해 소속 변호사들이 국방·공공분야 전문성을 강화하는 시스템을 구축하고 방위사업 절차와 미국 대외군사판매(FMS) 제도 등에 대한 변호사들의 자문에 응하는 역할을 담당했다"고 강조했다.
 
한국일보는 업계 전문가의 말을 빌어 송 후보자의 주장에도 불구하고 현역 시절 사실상 군용 장비 및 무기 거래·계약 관련 이력이 없는 송 후보자가 대부분 방위사업청에서 법무를 담당한 경력을 갖고 있는 변호사들에게 거래 실무나 법무 분야에 제대로된 자문을 제공했을리 없다고 지적했다. 송 후보자가 근무했을 당시 율촌 국방공공계약팀 소속이었던 한 변호사는 한국일보와의 통화에서 "무기체계가 생소한 변호사들에게 수임한 소송 건과 관련한 무기 제원이나 특성, 사업 추진 배경 등을 설명해주는 것이 송 후보자의 역할"이라며 "주로 팀장이 조언해줄 게 있는지 자문하면 송 후보자가 답변해주는 정도였는데 자문 양이 많진 않았다"고 말했다. 
 
업계에서는 '전관예우' 역할을 했을 가능성도 제기된다. 한국일보는 군 관련 익명 관계자와의 통화에서 "수임 사건을 매끄럽게 처리하기 위해 방사청 후배에게 전화 한 통 넣어줄 '거물'이 로펌에서 필요했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송 후보자측은 “국방공공팀 변호사들이 모르는 군 관련 지식 전반을 알려주는 일을 주로 했다”며 “특정 사기업과는 무관했다”고 해명했다.  
 
 
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