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낙동강 보 찾은 이낙연 총리 "지금 수문 더 열긴 어려워"

"큰 방향으로는 4대강 보(洑)의 수문을 여는 것이 맞다고 봅니다. 하지만 농민들이 가뭄 때문에 농업용수가 말라버릴지 모른다는 불안감을 느낀다는 점도 고려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과학적 분석 결과보다는 실제 농민들이 정서적으로 어떻게 느끼느냐가 중요합니다."
21일 대구 달성군 강정고령보를 방문한 이낙연 국무총리가 녹조가 발생한 낙동강을 살펴보고 있다. 대구=김정석기자

21일 대구 달성군 강정고령보를 방문한 이낙연 국무총리가 녹조가 발생한 낙동강을 살펴보고 있다. 대구=김정석기자

 
이낙연 국무총리가 21일 대구 달성군 강정고령보를 방문했다. 이 총리가 4대강 사업 현장을 찾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 총리는 강정고령보 아래 낙동강변에서 안병옥 환경부 차관과 정병철 대구환경청장으로부터 상시개방 6개 보 모니터링 상황, 녹조 현황과 대책을 보고 받았다. 강정고령보는 지난 1일 보 수문을 상시개방하기로 한 6개 보 중 하나다. 현재 조류경보 '경계' 단계 수준으로 심한 녹조가 발생해 있는 곳이기도 하다.
 
이 총리는 "대구는 경기나 충청에 비하면 상대적으로 농업용수 상황이 나은 편이고 땅이 메마른 정도도 덜하다. 하지만 농민들은 불안해 하고 있다"며 "중앙에서 한 번 말한다고 일사분란하게 다 해결이 되지 않는다. 현장에서 관심을 갖고 유연하게 대처해 농민들이 불안해 하지 않고 시민들이 먹는 물 걱정을 갖지 않도록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옛말에 '마른 장마에도 비는 계속 온다'는 말이 있듯이 지금도 매일 비가 찔끔찔끔 오지만 농사를 짓기엔 턱없이 부족하다"며 "한반도가 끼어있는 벨트 전체에 환경 변화와 기후 변화가 일어나고 있는데 강수량이 크게 줄어드는 데 대한 중·장기적 대책이 있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21일 대구 달성군 강정고령보를 찾은 이낙연 국무총리(가운데)가 낙동강변을 걸으며 권영진 대구시장과 대화하고 있다. 대구=김정석기자

21일 대구 달성군 강정고령보를 찾은 이낙연 국무총리(가운데)가 낙동강변을 걸으며 권영진 대구시장과 대화하고 있다. 대구=김정석기자

 
이 총리는 방문 직후 4대강 보 상시 개방을 요구하는 지역 환경단체 회원들과 마주하기도 했다. 한 회원이 녹조가 가득 낀 강물을 일회용 컵에 담아 건네자, 이 총리는 잠시 주춤했지만 곧 "원래 제가 이런 녹즙을 좋아하긴 했는데 오늘은 좀 많이 마시고 와서…"라며 농담으로 받아넘겼다.
 
이어 환경단체 회원이 "4대강의 유속을 빠르게 하려면 보 수문을 지금보다 더 열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총리는 "수문 상시개방을 하기 위해서는 고려해야 할 몇 가지 사항들이 있다"며 "한쪽이 만족하지 못하는 조치가 이뤄질 수 있지만 (정부가) 최대한 양측 입장을 조정해가면서 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농업용수가 부족할지 모른다는 불안감이 있을 때 수문을 더 열면 또 다른 문제를 야기할 수 있다"고 했다.
21일 대구 달성군 강정고령보를 찾은 이낙연 국무총리가 한 지역 환경단체 회원으로부터 녹조가 담긴 컵을 건네받고 있다. 대구=김정석기자

21일 대구 달성군 강정고령보를 찾은 이낙연 국무총리가 한 지역 환경단체 회원으로부터 녹조가 담긴 컵을 건네받고 있다. 대구=김정석기자

 
이 총리는 4대강 수질 개선을 '계단 청소'에 비유했다. 그는 "계단을 청소할 때 아래부터 하기 시작하면 나중에 위에서 흘러내린 물 때문에 다시 더러워진다"며 "4대강 역시 4대강만 청소해선 아무 소용이 없고 4대강 지천, 실개천에서부터 깨끗하게 유지를 해야 한다"고 전했다. 이 총리는 "민간 주도로 생활하수 오염에 신경쓰는 활동을 펼쳐 먹는 물에 대한 불안감이 완전히 사라지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대구시와 경북 구미시가 수 년째 갈등을 빚고 있는 취수원 이전 문제에 대한 이 총리의 견해도 언급됐다. 이 총리는 "해당 지자체들이 협의에 더 속도를 내줬으면 좋겠다. 지혜를 발휘해야 한다. 서로 이익을 보려고 하지 말고 이득을 더 많이 보는 쪽이 더 내놓는 자세로 해야 한다"면서 "중앙정부가 개입하는 것은 아직 적절하지 않다"고 말했다.
 
이에 권영진 대구시장은 "대구시가 구미시를 압박하고 있다는 인상을 주지 않기 위해서 물밑에서 협상을 이어가고 있다"면서도 "지자체에게만 맡기면 협상이 굉장히 어려워 국무조정실을 중심으로 터놓고 이야기할 수 있는 기회가 있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 총리는 "불가피한 단계가 오면 그렇게 하겠다"고 했다.
 
강정고령보 점검을 마친 이 총리는 곧장 인근 매곡정수장으로 이동해 김문수 대구시 상수도사업본부장으로부터 현황 보고를 받고 고도정수처리시설을 살펴봤다. 
 
대구=김정석 기자
kim.jung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