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文 대통령 “문정인 특보 발언, 개인견해…연합훈련 축소 고려 대상 아니야”

문재인 대통령은 미 CBS방송 프로그램 디스 모닝과 인터뷰에서 문정인 통일외교안보 특보의 “한미연합군사훈련 축소” 발언에 대해 “개인적인 견해일 뿐이며, 연합훈련 축소는 고려 대상이 아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20일(현지시간) 현지 방송을 통해 “언론을 통해 문 특보의 발언을 접했지만, 문 특보는 영구적인 고문은 아니며 그와 나는 다소 비공식적인 관계를 맺고 있다”며 “그는 학자로서 자유롭게 활동하고 있으며, 그의 조언이 필요할 때 특정한 이슈에 대해 그의 의견을 구한다”고 말했다.
 
[사진 미국 CBS 방송 홈페이지]

[사진 미국 CBS 방송 홈페이지]

 그는 “한국과 미국의 전문가들은 이를 어떻게 달성할지에 대해 많은 상이한 견해를 갖고 있겠지만, 이를 달성할 구체적인 전략과 전술에 대해서는 트럼프 대통령과의 회담에서 논의되고 합의될 수 있을 것이며 그렇게 돼야 한다”며 “이를 위해 한국과 미국은 매우 강력하고 긴밀한 협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문 특보가 밝힌 한미 연합군사훈련 축소에 대해서는 “고려 대상이 아니다(not on the table)”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의 전략적 인내 정책이 실패했다고 보느냐”는 질문에는 한국과 미국의 기존 대북정책 모두 변화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전략적 인내 정책이 필요했다는 사실을 부인할 수는 없을 것”이라며 “같은 맥락에서 다른 선택을 할 수는 없지만, 이명박 전 대통령과 박근혜 전 대통령의 정책 역시 실패했다는 사실도 부인할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