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말 한마디로 주식 시세 확인'…인공지능 증권 서비스 나온다

SK텔레콤과 삼성전자는 올해 3분기 중 음성인식 인공지능 증권 서비스를 출시할 예정이다. [사진 SK텔레콤]

SK텔레콤과 삼성전자는 올해 3분기 중 음성인식 인공지능 증권 서비스를 출시할 예정이다. [사진 SK텔레콤]

증권사 홈트레이딩시스템(HTS)에 접속하지 않아도 말 한마디로 주식 시세를 확인할 수 있는 서비스가 나온다.
 
SK텔레콤과 삼성증권은 21일 '인공지능(AI) 음성 금융서비스' 제공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맺었다. 서비스는 3분기 중 출시 예정이다.
 
AI 증권 서비스는 SKT의 음성인식 스피커 '누구'를 활용해 주식 시세와 국내·외 시황을 확인할 수 있다. 국내 코스피·코스닥 지수는 물론 미국 다우·나스닥, 일본 닛케이, 독일 닥스 등 해외 주식시장 정보도 파악할 수 있고 삼성증권으로부터 종목 추천 서비스도 받을 수 있다.
 
또 주식시장에서 상·하한가를 기록한 종목이나 가장 많이 오른 종목, 사용자가 관심을 둔 종목 등을 질문하면 음성으로 알려주게 된다. SKT와 삼성증권은 앞으로 빅데이터와 핀테크 기술을 접목해 투자 수익률을 분석하거나 주식 매매까지 할 수 있도록 서비스를 확대할 계획이다.
 
김성한 SKT AI 사업본부장은 "은행·증권·카드·보험 등 생활 금융 전반에서 인공지능 서비스를 체험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영완 삼성증권 스마트사업부장도 "시시각각 변하는 주식 시황과 상품 정보를 AI 기반 대화형 시스템으로 빠르고 정확하게 전달하겠다"고 말했다.
 
김도년 기자 kim.don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