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기아차, '스토닉' 유럽 최초 공개…"베스트셀링카 될 것"

“‘스토닉’은 기아자동차의 품질과 디자인·브랜드 자신감을 바탕으로 탄생한 차다. 유럽에서 가장 주목받는 차이면서 기아차의 베스트 셀링카 중 하나가 될 것이다”. 기아차 유럽판매법인 최고운영책임자(COO)인 마이클 콜 부사장이 스토닉을 공개하며 한 말이다.
 
기아자동차가 유럽에서 처음 공개한 새 소형 SUV 스토닉 [사진 기아자동차]

기아자동차가 유럽에서 처음 공개한 새 소형 SUV 스토닉 [사진 기아자동차]

 
기아차의 새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스토닉이 처음 모습을 드러냈다. 기아차는 20일(현지시간)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에서 유럽 주요 25개국 기자단 및 오피니언 리더 600명이 모인 미디어 프리뷰 행사를 통해 스토닉 실차를 처음 공개했다고 21일 밝혔다. 또한 기아차는 이날 행사에서 유럽형 스토닉 모델의 예상 엔진 라인업과 R&H(핸들링 성능) 및 NVH(소음ㆍ진동) 기술, 최첨단 안전ㆍ편의사양에 대한 설명도 함께 진행했다.
 
유럽에서 처음 스토닉을 공개한 것은 기아차의 자신감을 드러낸 대목이다. 기아차 관계자는 “소형 SUV 강세 지역이자 자동차의 본고장인 유럽에서 신차를 대대적으로 공개한 것은 스토닉에 대한 강한 자부심과 자신감을 표현한 것”이라고 말했다.
 
기아자동차가 유럽에서 처음 공개한 새 소형 SUV 스토닉 [사진 기아자동차]

기아자동차가 유럽에서 처음 공개한 새 소형 SUV 스토닉 [사진 기아자동차]

 
기아차 유럽판매법인에 따르면 스토닉이 속한 ‘B세그먼트 SUV’는 유럽 자동차 시장에서 가장 크게 성장하고 있는 차급이다. 유럽시장에서 매년 110만대가 팔리며 전체 판매의 7%를 차지하고 있고, 2020년에는 연간 200만대 시장을 달성해 ‘C세그먼트 SUV’ 판매량을 넘어설 것으로 예측된다. 마이클 콜 부사장도 “2020년이면 유럽에서 판매되는 차량 10대중 1대가 ‘스토닉’이 속한 B 세그먼트 SUV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기아자동차가 유럽에서 처음 공개한 새 소형 SUV 스토닉 [사진 기아자동차]

기아자동차가 유럽에서 처음 공개한 새 소형 SUV 스토닉 [사진 기아자동차]

 
스토닉은 기아차 유럽디자인센터와 남양연구소 기아디자인센터의 협업으로 완성됐다. 2013년 제네바 모터쇼에서 공개됐던 프로보(PROVO) 콘셉트카에서 영감을 받았다. 기아차 관계자는 “당시 공개된 콘셉트카 ‘프로보’는 ‘기아차 특유의 젊은 감각과 역동적인 디자인에 고급스러움을 더한 디자인’이라며 높은 평가를 받았고 독일 3대 디자인상으로 평가받는 독일 디자인협회 주관 ‘자동차 브랜드 컨테스트’에서 최고상을 받기도 했다”고 말했다.
 
기아자동차가 유럽에서 처음 공개한 새 소형 SUV 스토닉 [사진 기아자동차]

기아자동차가 유럽에서 처음 공개한 새 소형 SUV 스토닉 [사진 기아자동차]

 
기아차는 이달 말 국내에 스토닉을 처음 공개하고 다음달부터 본격적인 판매에 돌입한다. 유럽에서는 3분기내에 출시할 예정이다.
 
윤정민 기자 yunj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