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민변·서울대 총학생회 "시흥캠퍼스, 투기성 사업…대학 적폐의 단면"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 모임(민변)과 민주화를 위한 전국교수협의회(민교협)이 20일 서울대 시흥캠퍼스 사업을 학교의 자산 부풀리기용 투기성 사업으로 규정하고 "수익 창출을 지상 명령으로 하는 오늘날 대학들이 보여주는 대학 적폐의 단면"이라고 주장했다.
 
2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서울대학교 총학생회와 서울대 시흥캠퍼스 시민사회 대책회의 등이 주최한 기자회견에서 학생들이 시흥캠퍼스를 둘러싼 대학 내 갈등 문제에 정부가 적극 개입할 것을 요구하는 발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2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서울대학교 총학생회와 서울대 시흥캠퍼스 시민사회 대책회의 등이 주최한 기자회견에서 학생들이 시흥캠퍼스를 둘러싼 대학 내 갈등 문제에 정부가 적극 개입할 것을 요구하는 발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민변과 민교협 등이 함께한 '서울대 시흥캠퍼스 실시협약 철회와 학생 탄압 중단을 위한 시민사회 공동대책회의(대책회의)'와 서울대 총학생회는 이날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주장했다.  
 
이들은 시흥캠퍼스 사업이 "서울대가 학벌 프리미엄을 이용해 건설자본과 함께 지역사회 부동산 투기를 조장한, 법인화 이후 지속적으로 수익 경영의 압박을 받는 서울대의 돈벌이"라며 "학생들은 새 캠퍼스로 원치 않는 이전을 해야 할 위기에 놓였고, 서울대는 수익 확보와 자산 팽창을 위해 학내 민주주의와 교육적 가치를 훼손하고 학벌 권력을 이용했다"고 밝혔다.
 
또 "(학교 측이) 사업 강행에 학생들이 저항하자 소화전을 이용해 물대포를 연상시키는 폭력적인 방식으로 진압했고, 직원을 동원해 농성 중인 학생들을 집단 폭행했다"며 성낙인 서울대 총장을 비판했다. 이어 "저항해온 학생들을 중징계와 형사고발로 탄압하려 들고 있다"며 "사회의 대표적 적폐인 민주주의 파괴, 자유의 탄압, 폭력적인 진압이 대학 내에서도 일어나게 한 장본인"이라고 주장했다.
2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서울대학교 총학생회와 서울대 시흥캠퍼스 시민사회 대책회의 등이 주최한 기자회견에서 참가자들이 시흥캠퍼스를 둘러싼 대학 내 갈등 문제에 정부가 적극 개입할 것을 요구하는 발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2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서울대학교 총학생회와 서울대 시흥캠퍼스 시민사회 대책회의 등이 주최한 기자회견에서 참가자들이 시흥캠퍼스를 둘러싼 대학 내 갈등 문제에 정부가 적극 개입할 것을 요구하는 발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와 관련해 일각에선 시흥캠퍼스 사업 추진과 성 총장은 무관하다는 주장도 나온다. 이 사업은 지난 2009년 이장무 총장 재임 당시 결정된 사안으로, 2014년 취임한 성 총장과 무관하다는 것이다. 
 
또, 시흥시가 배곧신도시 내 66만2000㎡(약 20만평)의 부지를 무상 제공하고, 신도시 사업자인 한라건설이 시설 3000억원 상당의 시설을 무상으로 지어준다는 조건인 만큼 투기 의혹을 제기하기 어렵다는 주장도 있다.
 
앞서 서울대 본부는 본부 건물을 점거한 학생 4명을 건조물침입, 업무방해 등의 혐의로 경찰에 고발한 바 있다. 이에 관악경찰서는 18일 서울대 본부가 고발한 학생 2명을 소환해 조사했고, 오는 26일 나머지 학생 2명에 대한 소환 조사를 벌일 계획이다. 학부 재학생들이 형사 고발돼 경찰 조사를 받게됨에 따라 총학생회는 모금운동을 진행할 방침이다. 고발 학생들은 민변의 자문을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