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유통기한 100일 지난 계란으로 와플 만들고, 깨진 계란도 팔아…양심 불량 87개 업체 적발

고병원성 조류 인플루엔자(AI)로 계란값이 오른 틈을 타 유통기한이 100일 지난 계란을 사용해 와플을 만들고 깨진 계란을 제과점 등에 납품한 양심 불량 계란 취급 업체들이 무더기로 경기도특별사법경찰단(경기도 특사경)에 단속됐다.
 
경기도 특사경은 지난달 18~26일까지 도 내 계란 판매·알 가공업체·식품제조가공업체 668곳을 특별 단속해 법규 위반업체 87곳을 적발했다고 21일 밝혔다.
유통기한이 100일 지난 계란을 창고에 쌓아둔 모습 [사진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

유통기한이 100일 지난 계란을 창고에 쌓아둔 모습 [사진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

 
경기도 특사경이 단속에 나선 이유는 AI로 계란 한판(30개) 가격이 1만원에 육박하면서 부정 유통과 불량 사용 등이 이어질 우려가 있어서다. 이번 단속엔 경기도 특사경 24개 반 539명이 투입됐다.
 
적발된 유형별로는 생산농장이나 유통기한 등이 없는 표시기준 위반이 29곳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영업자 준수사항 위반 20곳, 미신고 영업 19곳 순이었다. 유통기한이 지난 계란을 팔거나 허위 과대 표시로 적발된 곳도 각각 4곳이었고, 품질검사 미실시·기준규격 위반 등 기타로 단속된 곳도 11곳이었다.
 
경기도 광주시에 있는 A 업체는 유통기한이 100일 지난 계란으로 와플 반죽을 만들어 전국 30여 개 매장에 납품하다 적발됐다. 경기도 특사경은 이 업체에서만 유통기한이 지난 계란 300판을 발견했다. 일부는 사용한 상태라 140판만 남아 압류했다고 한다. 계란 140판이면 와플 9000개를 만들 수 있는 분량이다. 
 
구리시에 위치한 B 업체는 카페나 베이커리에 납품할 빵을 만들면서 유통기한이 지난 액란(과자 등 가공식품의 원료로 사용하기 위해 계란의 내용물만 유통)을 사용하다가 덜미가 잡혔다. 이 업체에서만 유통기한이 지난 액란 7㎏을 압류했다.
 
양주시의 C 업체는 깨진 계란을 제과점 등에 납품하다가 붙잡혔고, D 제과점은 이 계란으로 빵을 만들다가 단속에 걸렸다.
제과점 등에 납품된 깨진 계란 [사진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

제과점 등에 납품된 깨진 계란 [사진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

 
수원시의 E 식용 달걀 수집판매업체와 시흥시의 F 음식점은 생산자나 생산일이 표기되지 않은 계란을 판매·사용하다가 단속됐다. 성남시의 G 식용 달걀판매업체는 10개에 4250원 하는 일반 계란을 목초란 이라며 4650원에 중소마트 등에 납품했다가 적발됐다.  
 
경기도 특사경은 적발된 87곳 중 83곳을 식품위생법 위반 등 혐의로 입건하고 위생관리 미흡 등 4곳은 관할 지자체에 넘겨 과태료 등 행정처분을 받도록 할 예정이다.  
 
지난해 11월 AI가 발생하면서 계란값이 뛰자 일부 대형마트에선 계란 판매를 제한했다. 한동안 잠잠하던 계란값이 최근 다시 오르고 있다. [중앙포토]

지난해 11월 AI가 발생하면서 계란값이 뛰자 일부 대형마트에선 계란 판매를 제한했다. 한동안 잠잠하던 계란값이 최근 다시 오르고 있다. [중앙포토]

김만원 경기도 특사경 단장은 "AI가 재발하면서 잠시 주춤하던 계란값이 다시 오름세로 돌아선 만큼 계란 수급이 원활해질 때까지 단속을 계속할 예정"이라며 "호주나 태국 등에서 수입된 계란이 유통과정에서 국내산으로 둔갑하거나 유통기한을 변조할 개연성이 높을 것으로 보고 단속을 강화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수원=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