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방사된 지리산 반달가슴곰, 80km 떨어진 김천서 발견

반달가슴곰 [중앙포토]

반달가슴곰 [중앙포토]

 
생태복원사업이 진행 중인 반달가슴곰의 한 개체가 백두대간을 따라 경북 김천까지 서식지를 넓힌 사례가 보고됐다.
 
환경부(장관 조경규)와 국립공원관리공단(이사장 박보환)은 지난 14일 경북 김천 수도산에서 포획된 반달가슴곰의 유전자 분석을 시행한 결과 약 2년 전 지리산에 방사했던 개체인 것으로 확인됐다고 21일 밝혔다.
 
지리산에서 수도산까지는 약 80㎞의 거리로, 반달가슴곰 복원사업이 시작된 이래 이처럼 장거리를 이동한 것은 매우 이례적이다. 그간 방사된 반달가슴곰들은 보통 반경 15km 이내에서 활동하는 행동 패턴을 보였다.
 
공원관리공단은 이 반달가슴곰이 지리산국립공원에서 출발, 백두대간을 따라 광주 대구고속도로와 대전 통영고속도로를 통과하고, 덕유산국립공원 등을 거쳐 김천 수도산까지 이동했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환경부와 국립공원관리공단은 반달가슴곰이 지리산 권역을 벗어나 이동할 경우에 대비해 체계적인 추적·모니터링 체계를 만드는 동시에 안전사고 예방책 마련에 나서기로 했다.
 
특히 양봉이나 농작물 피해 예방책을 비롯해 곰과 마주쳤을 때 종을 치거나 호루라기를 부는 등의 대처 요령도 적극적으로 알릴 계획이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