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잘 나가는 줄 알았던 ‘11번가’가 M&A 시장에 매물로 나온 이유

인터넷 오픈마켓 '11번가'가 M&A 시장에 매물로 나왔다.

인터넷 오픈마켓 '11번가'가 M&A 시장에 매물로 나왔다.

인터넷 오픈마켓 11번가가 인수합병(M&A) 시장에 매물로 나왔다고 21일 동아일보가 보도했다. 이 신문에 따르면 11번가 운영사인 SK플래닛은 올해 초 롯데ㆍ신세계 등 대형 유통기업을 상대로 지분 인수 의향이 있는지 논의해왔다고 한다.
 
유통업체 고위 관계자는 동아일보 측에 “11번가가 인수 의향을 확인해왔다”며 “오픈마켓 비즈니스에 진출할 필요성은 있지만 11번가 인수를 그 방법으로 택해야 하는지는 검토하고 있는 단계”라고 말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11번가 등 오픈마켓이 시장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큰 건 맞지만 영업적자를 내는 기업을 떠안을 만한 여력은 없다”고 전했다.
 
11번가에서 발생한 지난해 거래액은 8조원이다. 하지만 영업적자는 지난해 약 1800억원에 이른다. 이에 대해 SK플래닛 관계자는 "11번가가 시장에 매물로 나온게 아니라 우리가 투자 유치에 나섰다는 게 적절한 표현"이라며 “지분 매각과 관련해서는 아직 결정된 것이 없다”고 밝혔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