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스페인 내 탈세 혐의' 모리뉴 감독 측 "세금만 330억원 냈는데..."

조제 모리뉴 맨유 감독. [사진 맨유 트위터]

조제 모리뉴 맨유 감독. [사진 맨유 트위터]

탈세 혐의를 받고 있는 조제 모리뉴(포르투갈)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감독이 관련 내용을 전면 부인하고 나섰다.
 
스페인 검찰은 20일 모리뉴 감독이 스페인의 레알 마드리드 감독 시절인 2011∼2012년에 총 330만 유로(약 42억원)를 탈루한 혐의로 기소했다. 스페인 검찰은 모리뉴 감독이 초상권 수익을 은폐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이에 대해 모리뉴 감독의 에이전트사인 제스티푸테는 21일 "아직 스페인 세무당국은 물론 스페인 검찰로부터 아무런 통보를 받은 게 없다"라고 밝혔다.
 
제스티푸테는 "모리뉴 감독이 2013년 5월까지 3년 동안 평균 41%가 넘는 세율에 따라 납부한 세금만 2600만 유로(330억원)에 달한다"며 혐의를 전면 반박했다. 최근 축구계 탈세를 집중조사하고 있는 스페인 검찰은 리오넬 메시(바르셀로나)에 이어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레알 마드리드)도 1470만 유로(186억원) 세금을 회피했다는 혐의로 최근 기소한 바 있다.
 
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