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하태경 "홍준표, 아직 술 덜 깼나…막가파 노선"

하태경 바른정당 의원(왼쪽)과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오른쪽)[연합뉴스]

하태경 바른정당 의원(왼쪽)과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오른쪽)[연합뉴스]

 
홍준표 전 경남지사를 '신주사(酒邪)파'라고 맹비난한 하태경 바른정당 의원이 21일 홍 전 지사의 '바른정당 흡수' 발언에 반발했다.
 
하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한마디로 자다 봉창 뜯는 얘기"라며 "아직 술이 덜 깼나 보다. 매일 주사(酒邪) 발언 연속"이라고 홍 전 지사를 비판했다.
 
앞서 홍 전 지사는 전날 열린 자유한국당 초·재선의원 모임 당대표 후보자 초청 토론회에서 "한국당 쇄신만 잘 되면 바른정당 상당수 의원이 복귀할 것"이라며 "내년 지방선거 이전에 양당 구조로 바뀔 것"이라고 했다. 그는 이 과정에서 바른정당을 "한국당에서 떨어져 나온 기생정당"이라고 평가절하하기도 했다.
 
하 의원은 이에 대해 "한국당 쇄신이 잘 될 것이라 국민도 믿지 않고 하느님도 믿지 않고, 심지어 홍준표 자신도 믿지 않을 것"이라며 "홍준표의 막가파 노선으로 보수 재건은 불가능하고, 깽판정치를 일삼는 한국당때문에 국회만 개판이 될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또 한국당에 대해서도 "제삿날 받아놓은 영구불임 정당일 뿐"이라며 "국민 여러분께서 한국당을 버리시는 것이 보수가 건강성을 회복하고, 한국 정치가 한 단계 성숙해지는 길"이라고 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