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오바마 측 “웜비어 송환 노력 중단한 적 없다”

버락 오바마 미국 전 대통령(왼쪽)과 의식 불명 상태로 귀국한 오토 웜비어 미 대학생(오른쪽)[AP=연합뉴스]

버락 오바마 미국 전 대통령(왼쪽)과 의식 불명 상태로 귀국한 오토 웜비어 미 대학생(오른쪽)[AP=연합뉴스]

북한에서 식물인간 상태로 송환된 후 엿새 만에 숨을 거둔 미국 대학생 오토 웜비어의 사망에 대해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 측이 재임 시 송환 노력을 강조했다.  
 
 오바마 전 대통령의 대변인인 네드 프라이스는 20일(현지시간) 낸 성명에서 “오바마 행정부에서 우리의 최우선 과제는 외국에 억류된 미국인들의 석방을 보장하는 것이었다”고 말했다. 또한 “이같은 노력은 오바마 행정부 동안 북한에 구금돼 있던 최소 10명의 미국인이 석방되는 결과를 가져왔다”고 말했다.
 
 21일 미국 매체 데드라인은 프라이스가 “웜비어가 그들 가운데 있지 못한 것은 가슴 아프다”면서 “그러나 그를 위한 우리의 노력은 중단된 적이 없었고, 임기 말에도 마찬가지였다”고 말했다며 이같이 보도했다.  
 
 웜비어는 오바마 정부의 임기 마지막 해인 2016년 1월 북한에 억류됐다. 미국 버지니아 주립대 3학년이던 그는 북한 관광을 하다가 평양 양각도 호텔에서 정치 선전물을 훔치려 한 혐의로 체포됐다. 2달 뒤 체제전복 혐의로 15년 노동교화형을 선고받았다.
 
 17개월 만인 지난 13일 심한 뇌 손상에 따른 혼수상태로 고국으로 송환됐으나 19일 사망했다. 웜비어의 아버지인 프레드는 기자회견에서 “우리 부부는 전임 오바마 정부에 대해 말이 부족할 정도로 실망스러웠다”고 말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