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SK 등 한미일 연합팀, 도시바 반도체 인수 우선 협상 대상자로

[사진 도시바 홈페이지]

[사진 도시바 홈페이지]

SK하이닉스가 참여한 한미일 연합이 일본 도시바의 반도체 사업부 인수 우선 협상 대상자로 선정될 전망이다. 인수 대금은 2조엔(약 20조4500억원)에 이른다.
 
 20일 아사히신문 등 일본 언론들은 “도시바가 일본 산업혁신기구와 미국 베인캐피털, 한국 SK하이닉스가 결성한 한·미·일 연합에 매각하는 방안을 21일 열리는 이사회에 보고하기로 방침”이라고 보도했다. 도시바는 구체적인 조건을 협의한 뒤 28일 열리는 주주총회 이전에 계약을 맺을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미일 연합은 특수목적회사(SPC)를 만든 후 SK하이닉스와 일본 민관펀드인 산업혁신기구(INCJ), 국책은행인 일본정책투자은행, 미국 사모펀드인 베인캐피털, 도시바 본사 등이 출자해 2조∼2조1000억 엔(약 20조400억∼21조400억 원)의 인수액을 마련하겠다고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산케이신문은 “도시바의 거래처인 일본 기업 4곳이 100억 엔(약 1020억원)씩 내고 대형은행이나 SK하이닉스가 자금을 빌려주는 것도 검토하고 있다”고 전했다. SK하이닉스는 인수 대금 중 3000억엔(약 3조700억원)을 부담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 최대 반도체 기업인 도시바는 원전 사업에서 입은 7조원대의 손실을 해결하기 위해 올 초부터 반도체 사업부 매각을 추진해왔다. 인수전에는 SK하이닉스를 비롯해 미국 반도체회사 웨스턴디지털과 브로드컴, 대만 훙하이그룹 등 10여개 기업과 투자자들이 참여해 치열한 경쟁을 벌였다. 당초 2조2000억엔을 제시한 브로드컴이 가장 유력한 인수 후보로 거론됐지만 최근 일본 경제산업성 주도로 한·미·일 연합이 결성되면서 판세를 뒤집었다.
 
 한미일 연합은 매각 후에도 일본 측이 경영 주도권을 쥘 수 있어 ‘안보 분야 등에 널리 활용되는 반도체 기술이 해외로 유출될지도 모른다’는 불안을 털어낼 수 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