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귀국한 문정인 "학자로서 얘기했을 뿐…이게 큰 문제 되나"

문정인 외교통일안보 대통령 특보가 21일, 자신의 방미기간 발언이 논란을 빚은 것에 대해 "학자로서 얘기했을 뿐 이게 큰 문제가 되느냐"라고 말했다. 이날 새벽 4시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한 문 특보는 "학술회의에 가서 얘기한 것을 가지고 왜 이 모양이냐"며 이같이 밝혔다.
 
한미군사훈련 축소 등 '워싱턴 발언'으로 논란을 빚은 문정인 통일외교안보 대통령 특보가 21일 오전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미군사훈련 축소 등 '워싱턴 발언'으로 논란을 빚은 문정인 통일외교안보 대통령 특보가 21일 오전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 특보는 앞서 16일 한국 동아시아재단과 미국 우드로윌슨센터가 주최한 세미나에서 "북한이 핵·미사일 활동을 중단하면 미국의 한반도 전략자산과 한미 연합군사훈련을 축소할 수 있다"고 발언했다. 문 특보의 발언이 알려진 이후 야권에선 비난이 거셌고, 청와대 측은 19일 문 특보에게 엄중히 경고했다고 밝힌 바 있다.
 
한미군사훈련 축소 등 '워싱턴 발언'으로 논란을 빚은 문정인 통일외교안보 대통령 특보가 21일 오전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미군사훈련 축소 등 '워싱턴 발언'으로 논란을 빚은 문정인 통일외교안보 대통령 특보가 21일 오전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특보 자격으로 한 발언에 책임을 져야 한다고 생각하지 않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문 특보는 "나는 특보지만 교수가 내 직업이고, 대통령에게는 자문을 해주는 것"이라며 "내 자문을 선택하고 안 하고는 그 분(문재인 대통령)의 결정"이라고 일축했다.
한미군사훈련 축소 등 '워싱턴 발언'으로 논란을 빚은 문정인 통일외교안보 대통령 특보가 21일 오전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 취재진의 질문을 받으며 공항을 떠나고 있다. [연합뉴스]

한미군사훈련 축소 등 '워싱턴 발언'으로 논란을 빚은 문정인 통일외교안보 대통령 특보가 21일 오전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 취재진의 질문을 받으며 공항을 떠나고 있다. [연합뉴스]

 
문 특보는 '청와대 누구로부터 경고를 받았나', '해당 발언을 청와대와 사전 조율했나' 등 이어진 질문에 "그런 것 없다"며 공항을 빠져나갔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