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what's new]여름엔 너 하나면 돼, 모자가 왜 필요하냐 묻는다면

평범한 룩에 '이것' 하나만 더해도 스타일을 완성하는 데 부족함이 없다. 따가운 햇살을 가려주는 데다 게으른 민낯도 부끄럽지 않게 만들어준다. 바로 모자 얘기다. 넉넉한 챙의 시원한 자연 소재로 된 여름 모자를 한데 모았다. 가벼운 청바지 차림에도, 휴양지의 비치웨어에도 자연스럽게 어울린다. 글=유지연 기자 yoo.jiyoen@joongang.co.kr
사진=각 브랜드
페데리카 모레띠 by 매치스패션 닷컴.

페데리카 모레띠 by 매치스패션 닷컴.

승마용 모자 같은 둥근 크라운(모자챙을 제외한 머리 부분)에 캡 형태의 짧은 챙이 인상적인 모자. 옆쪽에 달린 링이 포인트 역할을 한다. 페데리카 모레띠 by 매치스패션 닷컴. 가격 별도 문의. 
SJSJ.

SJSJ.

모자챙 부분 레터링 장식이 돋보이는 라피아(야자수 잎에서 추출한 섬유) 소재의 플로피 햇(floppy hat, 챙이 커서 펄럭이는 모자) 크라운이 둥글어 여성미가 물씬 풍긴다. SJSJ. 11만5000원. 
소피앤더슨 by 네타포르테.

소피앤더슨 by 네타포르테.

작은 크라운에 아래로 향하는 넓은 챙이 달려 햇볕을 완벽하게 가려준다. 크라운 옆 폼폼 장식이 귀여운 느낌을 자아낸다. 소피앤더슨 by 네타포르테. 46만원. 
헬렌 카민스키.

헬렌 카민스키.

100% 라피아 소재의 모자. 옅은 분홍색 리본 밴드가 우아함을 더한다. 헬렌 카민스키. 30만원.
구아나바나 by 지컷.

구아나바나 by 지컷.

보헤미안풍의 패턴과 컬러가 눈길을 사로잡는 파나마 햇. 자연 섬유에서 채취한 실을 엮어 수공예로 만든 것이 특징이다. 구아나바나 by 지컷. 10만원대. 
미쏘니마레 by 매치스패션 닷컴.

미쏘니마레 by 매치스패션 닷컴.

레드 스트라이프 디자인의 플로피 햇. 넓은 챙이 구겨진 형태로, 자연스러우면서도 세련된 스타일을 연출할 수 있다. 미쏘니마레 by 매치스패션 닷컴. 가격 별도 문의. 
신저.

신저.

자연스러운 올 풀림이 멋스러운 프린지 모자. 부드러운 종이 소재를 긴 끈으로 만들어 뜨개질하듯 손 수 엮었다. 신저. 18만5000원. 
엠포리오 아르마니.

엠포리오 아르마니.

셀룰로오즈 소재의 모자로 붉은 리본이 달려있어 화사하면서도 여성스러운 느낌을 준다. 챙이 좁은 심플한 디자인으로 일상에서도 가볍게 착용하기 좋다. 엠포리오 아르마니. 20만원대.  
캉골.

캉골.

평평한 크라운으로 단정한 느낌을 주는 라피아 소재의 모자. 지퍼 장식이 달려 세련된 느낌을 준다. 캉골. 13만8000원. 
앤아더스토리즈.

앤아더스토리즈.

레트로 디자인의 선바이저 형태의 모자. 부드러운 베지터블 레더(Vegetable tanned leather) 소재로 자연스럽게 태닝 되어 있어 멋스럽다. 앤아더스토리즈. 4만원대. 
유지니아 킴 by 마이분.

유지니아 킴 by 마이분.

뉴욕 기반의 디자이너 모자 브랜드 유지니아 킴의 여름 모자. 종이 소재를 가공해 만들었다. 우아한 느낌의 둥근 크라운과 챙 부분의 스팽글 장식의 레터링 디자인이 인상적이다. 유지니아 킴 by 마이분. 79만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