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욕하는 것 같다" 지인 때려 숨지게 한 50대 구속

인천 계양경찰서 전경 [사진 계양경찰서 홈페이지 캡처]

인천 계양경찰서 전경 [사진 계양경찰서 홈페이지 캡처]

 
술에 취해 중얼거리는 지인을 때려 숨지게 한 5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 계양경찰서는 20일 살인 혐의로 A씨(55)를 구속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달 31일 오전 0시쯤 인천시 계양구의 한 산책로에서 함께 술을 마시고 귀가하던 B씨(52)를 둔기 등으로 때려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범행 후 달아났다. B씨는 길을 가던 한 시민의 신고로 119구급대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지만, 이달 7일 사망했다.
경찰은 인근 폐쇄회로 TV(CCTV)를 확인해 A씨를 용의자로 특정하고 붙잡았다. 
 
경찰 조사 결과 A씨와 B씨는 같은 동네에 살며 종종 술을 마시던 사이다. 이날도 함께 술을 마시고 귀가를 했다고 한다.
 
A씨는 경찰에서 "B씨가 중얼거리는 소리가 욕을 하는 것 같아서 입을 다물게 하려고 근처에 있던 나무 지지대 등을 뽑아 때렸다"고 진술했다.
 
경찰 관계자는 "계획 범행은 아니라 우발적인 범행으로 추정된다"면서도 "B씨가 심각한 상처를 입었는데도 내버려 두고 달아난 만큼 숨지게 하려는 의도가 있다고 보고 살인죄를 적용했다"고 말했다. 
 
인천=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