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홍준표 "文정부는 주사파 운동권 정권이라 오래 못 가"

홍준표 전 경남지사가 20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초-재선의원 당대표 후보자 초청 토론회에 참석해 질문에 답하고 있다. 박종근 기자

홍준표 전 경남지사가 20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초-재선의원 당대표 후보자 초청 토론회에 참석해 질문에 답하고 있다. 박종근 기자

자유한국당 당 대표 후보로 출마한 홍준표 전 경남지사가 20일 "어차피 문재인 정부는 주사파 운동권 정부이기 때문에 국민이 인식하게 되면 오래 못 간다고 본다"고 말했다.
 
홍 전 지사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초재선 의원 초청 당 대표 후보자 토론회에서 "정부가 오래 못 간다면 국민이 떠난 민심을 담을 그릇을 만들기 위해 이 당을 쇄신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당내)투쟁하는 분이 전부 사라졌다. 그래서 당을 혁신해야겠다"며 "우리가 원내 투쟁만 제대로 해주면 연말 지나서 국민이 운동권 정부에 대해 등을 돌릴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노무현 정부 때는 엉겁결에 정권을 잡았기 때문에 우파와 타협했지만, 이 정부는 운동권 정부이기 때문에 절대 타협하지 않는다"면서 "문재인 정부, 주사파 운동권 정부에 맞서 유류세 인하, 담뱃세 인하 법률을 자유한국당 이름으로 내고 총력 투쟁하라"고 강조했다.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에 대해서는 "어차피 국민의당은 민주당에 흡수되고, 바른정당은 우리가 당 쇄신만 잘하면 상당수 의원이 복귀할 것"이라며 "그러면 양당 구조가 되고, 우리끼리 쇄신만 제대로 하면 대부분 사람이 돌아올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대선 패배의 책임을 지지 않고 당권에 도전한다는 비난에 대해서도 해명했다. "노무현 정부 1기 비서실장이 대표가 됐는데 2기 정책실장(김병준 전 부총리)을 한국당 대표로 모셔오자는 얘길 듣고 정신이 있는 소리냐 해서 내가 나왔다"며 "이래 놨다가는 당이 엉망이 되겠다. 그래서 나왔다"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