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이재명 성남시장, 내년 지방선거 출마 가능성 시사

이재명 성남시장

이재명 성남시장

이재명 성남시장이 내년 지방선거에서 박원순 서울시장의 거취에 따라 서울시장이나 경기지사 출마 가능성을 내비쳤다. 다만 법무부장관 등 입각이나 보궐선거를 통한 국회 진출설에 대해서는 전혀 생각이 없다고 못 박았다.
 
이 시장은 20일 성남시청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내년 지방선거에 출마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날 기자회견에서 이 시장은 성남시장 3선 도전, 서울시장, 경기지사 선거 출마 등 다양한 가능성을 열어뒀다.
 
그는 “내년 지방선거는 문재인 정부의 운명이 달린 중요한 선거다"며 "(나의 거취는)박원순 서울시장의 입장 정리와 연동돼 있다"고 말했다. 이는 박 시장의 출마 여부에 따라 행선지를 정하겠다는 것으로 풀이된다.
 
또 “수도권에서 민주진보진영이 이기는 것이 중요하다. 무리하지는 않겠다”며 “당의 입장과 민심의 향방 등을 두루 보고 가을쯤 입장을 밝힐 것”이라고 전했다. 이와 함께 서울시장과 경기지사의 역할과 정치적 의미에 대해 개인적인 생각도 밝혔다.
 
이 시장은 “서울시장은 행정적 모든 권한을 시장이 직접 집행한다는 측면에서 성남시의 확장판이라면, 경기지사는 정부와 기초단체의 가교적 역할의 감독기관으로 업무 범위는 넓어도 지사가 할 수 있는 역할은 많지 않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내년 지방선거에서 서울보다는 경기도에서 승리하는 것이 당 차원에서 더 의미가 있을 것으로 본다. 민주당에서 임창렬 지사 이후 십수년간 보수정당에 내준 경기도를 탈환해야 하는 절박함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정치인으로서 지역적 경계를 넘어가는 것에 우려가 있었는데, 오늘 리얼미터가 공개한 서울시장 후보 설문조사 결과를 보면 서울은 출신 지역을 따지지 않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이 시장은 민주당 경선 패배 뒤 공식 석상에서 정치적 발언을 자제해 온 입장도 설명했다.
 
그는 “대선에 출마했던 후보들이 일정기간 공백기를 갖는 것이 새로운 정부를 도와주는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개인이 아닌 민주개혁 진영에 유익한 역할을 할 것”이라고 전했다.
 
김우정 대구일보 기자 kim.wooj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