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고성·막말 오간 운영위..."가만히 있어라" VS "반말하지 마시라"

  
20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국회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의원이 정우택 위원장에게 항의하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20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국회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의원이 정우택 위원장에게 항의하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국회 운영위원회가 20일 여야가 모두 참석한 가운데 열렸으나 고성과 막말이 오가는 가운데 여당 의원들이 퇴장한 '반쪽짜리 회의'가 진행됐다.
 
 국회 운영위원회는 이날 오후 2시 15분에 야당인 자유한국당·국민의당·바른정당만 참여한 채 개의했다. 개의 후 자유한국당 민경욱 의원은 첫 발언자로 나서 "그럴싸한 말만 듣고 인사청문회 따위는 참고용이라고 평가절하하는 문 대통령과 청와대의 오만함을 반드시 짚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민 의원이 이같은 발언을 하는 도중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입장했고, 여당 의원들은 민 의원의 발언에 강력히 항의했다.
 
 여당 의원들은 "안건도 없이 왜 회의를 열었는가, 정치 공세하려고 판을 벌인 것 아니냐"며 목소리를 높였고, 야당 의원들은 "(의원이) 발언 중인데 뭐하는 거냐. 늦게 왔으면서"라며 받아쳤다. 운영위원장을 맡고 있는 자유한국당 정우택 원내대표가 "발언 중이다. 가만히 있어라"라며 여당의원을 제지하려 하자 운영위 여당 간사인 민주당 박홍근 의원이 나서서 "반말하지 마시라. 지금이 정상적인 회의인가"라며 반박했다. 
 
순식간에 운영위원회 회의장은 고성과 막말로 뒤덮였고, 결국 정우택 위원장이 여야 의원 모두에게 발언 기회를 주기로 하고 상황을 진정시켰다. 민주당 박홍근 의원은 "오늘 회의는 절차도 명분도 없는 것이다. 이런 식으로 국회를 운영해서는 안된다"며 "어려움이 있더라도 간사간 협의를 통해 운영위를 열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자유한국당 간사인 김선동 의원은 "인사검증 실패에 대한 책임이 없다는 듯 이야기하는 것은 바른 진단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이후 여당 의원들은 이날 회의를 받아들일 수 없다며 오후 3시 회의장을 빠져나왔고, 야3당 의원들만 참석한 채 진행한 뒤 산회했다. 
 
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