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문재인 지지 안해’ 답변 유도 여론조사에서 염동열 의원이 무혐의 받은 이유

편향 여론조사 개입 의혹 사건에서 무혐의 처분을 받은 염동열 자유한국당 의원 [사진 염동열 페이스북]

편향 여론조사 개입 의혹 사건에서 무혐의 처분을 받은 염동열 자유한국당 의원 [사진 염동열 페이스북]

지난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당시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비방하는 내용이 담긴 여론조사를 한 혐의로 고발된 염동열 자유한국당 의원이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서울중앙지검 공안2부(부장 이성규)는 선거법위반 혐의로 고발된 염 의원에 대해 ‘혐의 없음’으로 처분했다고 20일 밝혔다. 검찰 관계자는 “사건 관련자 모두 염 의원이 이 여론조사에 관여한 사실이 없다고 진술했다”며 “염 의원의 가담 사실을 인정할 다른 증거가 없다”고 설명했다.
 
앞서 서울시선거관리위원회는 염 의원이 대선 기간인 3월 28~29일 서울ㆍ경기ㆍ인천ㆍ충청지역 일반전화 사용자 800명을 대상으로 여론조사를 실시하면서 조사기관의 전화번호를 밝히지 않고 문 후보에 대해 편향적인 내용의 질문을 하는 등 불법 여론조사를 실시했다는 이유로 고발했다.
 
서울선관위에 따르면 당시 여론조사는 ‘노무현 전 대통령의 640만 달러 불법자금 재수사’ ‘노무현 정부 시절 세모그룹의 빚 탕감’ 등의 문구를 사용하면서 문 후보에 대해 “지지하지 않는다”는 응답을 유도했다. 또 "일각에선 문 후보가 집권하면 통합진보당을 부활시킬 것으로 예측하고 있습니다"는 문구도 여론조사에 포함됐다.
 
이에 서울선관위는 당시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의 선거전략기획본부장이었던 염 의원이 개입한 것으로 판단했다. 이후 검찰은 12일 염 의원을 소환조사한 뒤 이같이 결정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