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건강 악화된 경찰관이 숨지기 전 가족에게 남기고 간 쪽지

이 사진은 기사와 관련이 없는 자료 사진입니다. [중앙포토]

이 사진은 기사와 관련이 없는 자료 사진입니다. [중앙포토]

"가족에게 짐이 되기 싫다" 
 
식탁에 메모를 남기고 홀연히 사라진 청주 지역 경찰관 A(43, 경위)씨. 그런 A씨가 벌견된 건 20일 오전 6시께 청주시 상당구 용정동 공터에 세워진 승용차 안에서였다. 
 
A씨의 부인 B씨는 식탁 위의 메모를 보고 깜짝 놀라 남편을 찾아 나섰다. 다행히 남편이 자주 산책하던 곳에 남편의 승용차가 세워져 있었고 B씨는 쓰러져 있는 남편을 발견할 수 있었다. A씨는 심폐소생술을 받으며 가까운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끝내 숨지고 말았다. 
 
승용차 안에는 그가 피운 것으로 보이는 번개탄이 놓여 있었다. A씨는 최근 건강 상태가 좋지 않아 병원 검진을 받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에서 B씨는 "평소 자주 산책하는 곳에 남편의 차가 있었고, 발견 당시 의식이 없는 상태였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가 숨진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