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SBS 기자 "윤손하, 학교 폭력 유일하게 사과…연락 안한 학부모도 있어"

배우 윤손하.

배우 윤손하.

배우 윤손하 아들과 대기업 총수가 학교 폭력에 가담했다는 사건을 보도한 SBS 기자가 "이번 사건에서 여론의 관심을 덜 받고 있는 가해자 학부모 중에는 지금까지 한 통의 연락조차 안 한 사람도 있다"라고 말했다.  
 
SBS 기자는 1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번 보도는 취재 초기부터 고민이 많았다. 취재 대상자들이 모두 10살 아이들이기 때문이다"라며 "이 사건을 처리하는 과정에서 피해 아동과 가족들에게 상처를 남긴 학교 측의 대응을 비판하고 싶었다"고 밝혔다.  
 
그는 "'피해자는 있는데 의도적인 가해자는 없었다. 그래서 조치 사항이 없다'는 학교의 결론이 문제다. 그런데 보도가 나간 뒤 이런 학교의 문제가 부각되기보다 가해 아동이 누구인지에 더 많은 관심이 쏠리고 있다"고 적었다.
 
이어 "앞으로 재심 절차가 남아 있다. 어떤 문제가 있었던 것인지 아이들에게 가르침을 주고 피해 아동과 가족들에게는 억울함을 없애줘야 한다"며 "학교가 왜 납득하기 어려운 결론을 냈는지도 규명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피해 아동과 가해 아동들 그리고 가족들 간에 진정한 사과와 화해가 이뤄져야 한다. 이번건에 대해 입장을 밝힌 윤손하씨는 유일하게 아들과 함께 피해자 엄마를 찾아가 사과를 한 학부모였다"라고 설명했다.  
 
SBS 기자 페이스북 캡처

SBS 기자 페이스북 캡처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