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최민희 “자유한국당은 다음 총선 때까지 못 갈 것 같다” 이철우 발언 비판

더불어민주당 최민희 전 의원이 20일 문재인 정부 탄핵 가능성을 언급한 자유한국당 이철우 의원을 향해 “자유한국당은 다음 총선 때까지 못 갈 것 같다”고 일침을 가했다.
 
최 전 의원은 이날 자신의 SNS를 통해 “이철우 ‘文 정부, 대통령 선거까지 못 갈 것 같다’”는 제목의 기사를 공유하면서 짤막한 게시글을 남겼다.  
 
국정기획자문위원회 경제2분과 최민희 위원. [중앙포토]

국정기획자문위원회 경제2분과 최민희 위원. [중앙포토]

전날 이 의원은 제주 퍼시픽호텔에서 열린 지역공개회의 제주 타운홀 미팅에서 이철우 후보는 이 자리에서 "지금 문재인 정부가 하는 것을 보면 정말 기가 막힌다"면서 "국민생명과 재산을 지키라고 대통령 만들어놓았더니 정말 나라를 망하도록 하는 것 같다"고 비판했다.  
 
이어 "반드시 우리 당을 잘 개혁해서 다음 지방선거에서 성공하고 총선 승리하고 다음 대통령 선거는… (문재인 정부가) 대통령 선거까지 지금 안 갈 것 같다"며 "여러분, (문재인 정부) 오래 못 갈 것 같다. 반드시 (정권) 찾아오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 "저는 안보 전문가로서 문재인 정부 그 누구도 저와 안보관 토론회를 하면 긴장한다"며 "저는 개헌전도사로 활동했다. 개헌을 통해 지방분권을 강화해 다음 지방선거 때는 지겟작대기만 꽂아도 당선이 다 되게 만들겠다"고 주장했다.  
 
“반드시 우리 당을 잘 개혁해서 다음 지방선거에서 성공하고 총선 승리하고 다음 대통령 선거는… (문재인 정부가) 대통령 선거까지 지금 안 갈 것 같다”면서 “여러분, (문재인 정부) 오래 못 갈 것 같다. 반드시 (정권) 찾아오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