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어린이 교통사고 10건 중 6건이 어린이공원 주변에서 발생

 경기 동두천경찰서는 오는 8월부터 송내동 청이어린이공원 일대의 차량 제한 속도를 기존 시속 50㎞에서 30㎞로 내리기로 했다. 어린이공원 인근인데도 교통사고가 종종 발생해서다. 
 
동두천 경찰서 관계자는 "공원 인근에 있는 이면도로인데도 차량들이 세게 달리는 바람에 사고가 나는 일까지 생기자 주민들이 먼저 속도 제한을 요청했다"며 "도심에서는 차량 제한속도를 10㎞/h만 낮춰도 교통사고 사망확률이 87% 감소한다"고 말했다. 
 
경기지역에서 발생한 어린이 교통사고 10건 중 6건이 어린이공원 주변에서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교통 안전 교육을 받는 어린이들 [중앙포토] 

교통 안전 교육을 받는 어린이들 [중앙포토]

어린이공원은 '어린이의 보건 및 정서 생활의 향상에 이바지하기 위해 설치하는 공원'이다. 1500㎡ 이상 규모로 설치하게 되어 있다. 현재 경기도에만 1917개가 있다. 어린이 시설 주변이라 안전할 것이라고 생각했던 곳이 교통안전의 사각지대였던 셈이다. 
 
20일 경기연구원이 낸 '경기도 어린이공원 주변 교통안전 증진방안' 보고서에 따르면 2011~2015년 경기도에서 발생한 교통사고는 모두 1만3836건이다.
이 중 59.2%인 8192건이 어린이공원 반경 500m 이내에서 발생했다.
이로 인한 어린이 사망자도 43명이었고 부상자만 9804명에 달했다.
대부분 어린이 보호구역(초등학교 등 어린이 시설 반경 300m 이내)이 아닌 곳에서 발생했다. 운전자들이 어린이 보호구역에서만 속도를 줄이는 경향이 있어서다.
실제로 어린이공원 주변에서 발생한 어린이 사고 중 운전자가 법규를 위반한 사고는 1745건으로 62.5%가 신호위반으로 인한 사고였다. 
가해 차종은 승용차가 67%로 가장 많았고 승합차 10%, 화물차 9%, 이륜차 5%, 자전거 4% 등의 순이었다.
경기연구원이 어린이교통사고가 많은 어린이공원 8곳을 찾은 412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한 결과에서도 보호자의 79%, 어린이의 50%가 '어린이공원 주변이 안전하지 않다'고 응답했다.
교통안전 시설설치의 필요성에 대해 70%가 동의했고, 과속방지턱, 방호울타리, 주정차 단속 카메라, 신호·속도 단속 카메라. 횡단보도를 설치해 달라는 요구가 많았다. 
 
경기연구원 빈미영 선임연구위원은 "어린이공원 교통안전 증진을 위해 공원 조성단계부터 보행안전시설을 설치할 수 있도록 '도로공원 및 녹지 등에 관한 법률'을 개정하고 어린이공원 주변도 어린이 보호구역에 포함되도록 도로교통법을 개정해야 한다"고 말했다.
 
수원=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