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朴 재판서 “대통령님께 경례” 방청객에 판사 “방금 외친 사람 누군가”

최순실씨와 공모해 뇌물을 받거나 요구·약속한 혐의로 구속기소 된 박근혜 전 대통령이 20일 오전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재판에 출석하기 위해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최순실씨와 공모해 뇌물을 받거나 요구·약속한 혐의로 구속기소 된 박근혜 전 대통령이 20일 오전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재판에 출석하기 위해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근혜 전 대통령 재판에서 소란을 피운 방청객이 법정에서 쫓겨났다. 판사는 방청객의 소란 행위는 구치소에 가두는 감치까지 처해질 수 있다며 경고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부장판사 김세윤) 심리로 20일 오전 10시 열린 박 전 대통령과 최순실씨 재판 시작 직후 방청객이 소란 행위로 퇴정 조치됐다. 이날 박 전 대통령이 법정에 들어오자 방청객 한 명이 “대통령님께 경례”를 외쳤다. 김세윤 판사가 “방금 외친 사람이 누구인가”라 묻자 방청객은 자신의 이름을 말하며 “대통령님한테 얘기를 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판사는 “(소란 행위는) 질서 유지에 지장을 준다. 법정 방청을 허락할 수 없다. 계속 방청하면 질서 유지에 어긋날 수 있을 것이라 본다”며 퇴정을 명했다.  
 
 이같은 지시에도 방청객은 “대통령님께 인사하는데 무슨 지장이냐”며 “대한민국 만세, 애국국민 만세다. 민족의 혼을 지켜야 한다”고 외쳤다.  
 
 법정 방청 및 촬영 등에 관한 규칙에 따라 방청객이 재판장의 질서유지 명령을 어기거나 허가 없이 녹음·폭언·소란 등으로 법원 심리를 방해하면 판사는 20일 이내에서 구치소 등에 가두는 감치 결정을 할 수 있다. 또 100만원 이하 과태료에 처하거나 법정 밖으로 나가도록 명령할 수 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