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적토마'가 단 '9번' 영원히 LG에 남는다...이병규 영구결번 확정

이병규(42ㆍLG)가 25일 잠실야구장에서 은퇴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그는 프로 17시즌 통산 1,741경기에 출전해 타율 3할1푼1리(6,571타수), 2,043안타, 972타점, 161홈런, 992득점, 147도루의 기록을 남겼다. LG에서 10년을 뛴 2006년 말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어 일본프로야구 주니치에 진출했다. 2010년 LG에 복귀해 불혹의 나이인 2013년에 제2의 전성기를 열었다.

이병규(42ㆍLG)가 25일 잠실야구장에서 은퇴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그는 프로 17시즌 통산 1,741경기에 출전해 타율 3할1푼1리(6,571타수), 2,043안타, 972타점, 161홈런, 992득점, 147도루의 기록을 남겼다. LG에서 10년을 뛴 2006년 말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어 일본프로야구 주니치에 진출했다. 2010년 LG에 복귀해 불혹의 나이인 2013년에 제2의 전성기를 열었다.

‘적토마’ 이병규(43)가 LG의 영원한 레전드로 남게 됐다.  
 
프로야구 LG 트윈스는 20일 이병규의 현역 시절 등번호 9번을 영구결번한다고 밝혔다. LG는 다음달 9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리는 한화와 경기 종료 후에 이병규의 공식 은퇴식 및 영구결번식을 열 계획이다.
 
이병규의 영구결번은 LG 구단에서 투수 김용수에 이어 두 번째며 야수 출신으로는 최초다. 프로야구에선 역대 13번째다. 1986년 사고사한 OB 김영신(54번)을 시작으로, 해태 선동열(18번), LG 김용수(41번), OB 박철순(21번), 삼성 이만수(22번), 한화 장종훈(35번), 정민철(23번), 송진우(21번), 삼성 양준혁(10번), 롯데 최동원(11번), KIA 이종범(7번), SK 박경완(26번)이 영구결번됐다. 
 
6일 오후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4프로야구 LG트윈스와 한화이글스의 경기에서 이병규가 8회말 1사 1루 프로통산 2000안타를 치고 환호하는 관중을 향해 모자를 벗어 답례하고 있다.

6일 오후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4프로야구 LG트윈스와 한화이글스의 경기에서 이병규가 8회말 1사 1루 프로통산 2000안타를 치고 환호하는 관중을 향해 모자를 벗어 답례하고 있다.

 
이병규는 1997년 단국대를 졸업하고 1차 지명으로 LG 핀스트라이프 유니폼을 입었다. 일본 프로야구에서 활약한 3년(2007~09년)을 제외하고 지난해 은퇴할 때까지 줄곧 LG에서만 활약했다. 17시즌 동안 1741경기에 출장, 타율 0.311, 안타 2043개, 홈런 161개, 타점 972개의 기록을 남겼다. 
 
 
또 97년 신인왕을 시작으로 골든글러브 7회, 타격왕 2회, 최다안타왕 4회를 수상했다. 99년 잠실구단 최초 30(홈런)-30(안타)클럽에 가입했으며, 2013년 최고령 타격왕, 최고령 사이클링 히트와 10연타석 안타 등 진기록을 남겼다. 
 
국가대표로 98년 방콕 아시안게임, 99년 아시아선수권 대회, 2000년 시드니 올림픽, 2002년 부산 아시안게임, 2006년 제1회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2006년 도하 아시안게임에서도 활약했다. 지난 시즌 후 은퇴를 선언한 그는 현재 스카이스포츠 야구 해설위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김원 기자 kim.w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