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팁 주고 올 걸" 소리 나오게 한 '역대급' 휘핑 추가

[사진 온라인커뮤니티]

[사진 온라인커뮤니티]

최근 온라인상에 올라온 '휘핑크림 추가 인증샷'이 화제다.
 
한 네티즌은 자신이 받았던 휘핑크림 추가 중에 최고라고 생각한다며 사진 한장을 올렸다.
 
글에 따르면 글쓴이는 직원에게 "휘핑크림을 많이 달라"고 요구했고, 이에 직원은 "진짜 휘핑크림을 많이 원하냐"고 되물었다. 그는 "그렇다"고 대답한 뒤, 나온 음료를 보고 놀라고 말았다.
 
[사진 온라인커뮤니티]

[사진 온라인커뮤니티]

컵 위에 뚜껑을 뒤집어 놓고 그 속에 휘핑크림을 더 넣어준 것. 그 위에는 휘핑크림을 떠먹을 수 있는 작은 스푼까지 꽂혀있었다.
 
휘핑크림을 주는 새로운 방법에 놀란 글쓴이는 "팁을 주고 올 걸 그랬다"며 웃었다.
 
사진으로 추정할 때 한국이 아니라 외국에서 있었던 일로 보인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아이디어 대박이다" "이 정도면 청혼한 것 아니냐" "뚜껑을 쓰다니 상상도 못 했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이희주 인턴기자 lee.heej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