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장신구에 눈 멀어 아프리카 여인의 손목 덥석 잡다 몰매 맞을뻔"

지구의 나이를 가늠케 하는 보석 '호박 장신구' 앞에선 이강원 세계장신구박물관 관장. 최정동 기자

지구의 나이를 가늠케 하는 보석 '호박 장신구' 앞에선 이강원 세계장신구박물관 관장. 최정동 기자

“아프리카 어느 여인의 팔찌가 너무 아름다워 덥석 손목을 잡았다가 몰매 맞기 직전까지 간 적이 있죠. 인디오 장신구를 구하기 위해 낯선 밤길을 몇 시간씩 걷거나 내전 지역으로 잠입했던 때를 생각하면 지금도 등골이 오싹해요.”
 
영화 ‘인디애나 존스’의 한 장면 같은 이 위험천만한 일들의 주인공은 세계장신구박물관장 이강원(70)씨다. 이씨는 최근 지구촌 곳곳에서 각양각색 장신구를 수집하며 겪은 이야기를 모아 여행 에세이 『장신구로 말하는 여자』를 냈다.  
 
1971년 브라질에서 시작해 독일·에티오피아·미국·자메이카·코스타리카·컬럼비아를 거쳐 아르헨티나까지 이씨는 외교관인 남편 김승영(70)씨를 따라다니며 30년 간 아홉 개 나라에서 살았다. 이씨는 “외교관의 아내는 요리사·통역사·가정교사·관광가이드 등 생각보다 많은 역할을 감당해야 한다”며 “에티오피아에서 한 여인과 운명처럼 만난 이후에는 ‘장신구 수집가’로서의 삶도 보태졌다”고 말했다.    
“78년 내전으로 시끄러운 에티오피아의 아디스아바바 고원 노천시장에서 채소 파는 여인을 만났을 때 심장이 멎는 줄 알았어요. 그와 그가 하고 있던 은 목걸이가 너무 아름답고 눈부셔서 여신이라도 만난 것 같았죠.”  
 
바구니 속 채소를 다 팔아도 1달러가 채 안 됐지만 이씨는 여인에게 100달러를 주면서 은 목걸이를 팔라고 했다. 하지만 여인은 거절했다. 결혼식 목걸이라며 절대 팔 수 없다는 거였다. 그때부터 이씨의 머릿속에선 그 목걸이의 형태가 떠나지 않았고, 결국 이씨는 장신구의 신세계로 빠져들었다.  
콜롬비아 과타비타 호수 근처에서 발견된 금 뗏목 [세계장신구박물관]

콜롬비아 과타비타 호수 근처에서 발견된 금 뗏목 [세계장신구박물관]

 
“전통 장신구에는 엄청난 인문학이 응축돼 있어요. 또 당대 최고의 장인들이 만든 아트 상품이죠. 특히 파격적인 형태의 아프리카 장신구들을 보고 있으면 ‘가장 오래된 것이 가장 새로운 것, 오래된 것일수록 가장 현대적인 의미를 갖는다’는 셰익스피어의 말을 실감하게 되죠.”  
 
2002년 남편이 대사직에서 퇴임하면서 서울로 돌아온 이씨는 2004년 서울 삼청동에 세계장신구박물관을 열었다. 작지만 섬세한 구조의 3층짜리 건물엔 지난 30년 간 60여 개국을 여행하며 수집한 3000여 점의 장신구가 ‘팔찌의 방’ ‘반지의 방’ ‘마스크의 방’ 등의 컨셉트로 전시돼 있다. 이씨가 가장 좋아하는 방은 ‘십자가의 방’이다. 70년대와 90년대, 두 차례에 걸쳐 근무했던 에티오피아 여러 지역에서 구한 독특한 디자인의 십자가 펜던트 수십 개가 전시돼 있다. 그중 20×40cm 크기의 대형 십자가는 영국 대영박물관에서나 비슷한 것을 찾을 수 있을 만큼 귀한 물건이다.  
 
“매일 밤 천사가 내려와 만드는 것을 도와줬다는 이야기가 전해질 만큼 아름다워요. 앞뒷면 문양이 다른데 방 크기에 한계가 있어서 앞면만 볼 수 있도록 전시한 게 안타깝죠.”    
지방마다 모양이 다른 에티오피아 십자가 펜던트 [세계장신구박물관]

지방마다 모양이 다른 에티오피아 십자가 펜던트 [세계장신구박물관]

 
이씨는 체계적이고 미학적인 안목을 갖기 위해 60세의 나이에 네덜란드와 이탈리아로 1년간 ‘르네상스 미술’ 유학을 떠나기도 했다. 나이를 무색케 하는 열정이다. 알고 보니 이씨는 영어·독일어·스페인어·포르투갈어·에티오피아어 등 5개 국어를 한다. 틈틈이 독학으로 익혔다고 했다. 이씨의 언어 습득 비결은 매일 아침 그 나라의 언어로 된 신문과 책을 읽는 것.  
 
“여행하면서 그 나라의 문화를 좀 더 깊숙이 들여다보고 싶을 때 현지어를 알면 큰 힘이 되죠. 20~30년 전 한국의 존재조차 모르는 남미·아프리카인들에게 까만 머리의 키 작은 동양여자가 나타나 ‘당신네 나라의 전통 장신구를 사고 싶다’고 하니 얼마나 신기했겠어요. 경쟁자였던 외국 수집가에게 들으니 자신들의 말을 공부해서 열심히 설명하는 게 더 예뻐 보였다고 하더라고요.”  
 
2015년 세계장신구박물관은 미국의 유명 여행 잡지 콩데나스트 트래블러에 미국 스미스소니언 박물관, 영국 왕실컬렉션과 함께 ‘죽기 전에 봐야 할 10대 보석 박물관’으로 소개되기도 했다.      
중국 묘족 여인들의 은 목걸이 [세계장신구박물관]

중국 묘족 여인들의 은 목걸이 [세계장신구박물관]

 
“외교관의 아내라는 특혜도 있었지만 호기심과 도전정신이 없었다면 주변 60개국을 여행할 생각은 하지 못했을 거예요. 바로 그 여행이 장신구 수집가의 길로 나를 인도했죠. 여행은 내가 뭘 좋아하고 뭘 선택할 수 있는지 다양한 답을 갖고 있는 거대한 도서관이에요. 나이와 상관없이 인생의 꿈을 찾고 싶다면 당장 떠나세요.”
 
평범한 이들에게는 여행경비도 부담이라고 했더니 이씨는 “인생은 풍선 같다”며 이렇게 조언했다.  
 
“어느 한쪽을 줄이면 다른 한쪽은 그만큼 풍성해지죠. 일상의 쓸 데 없는 소비욕을 조금만 줄이면 여행이라는 인생의 빛을 얼마든지 경험할 수 있어요.”  
 
서정민 기자 meantre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