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靑 "국회 운영위, 조국 수석이 출석할 단계 아냐…여야 합의가 최우선"

자유한국당 등 야당이 새 정부의 인사검증 문제를 추궁하기 위해 국회 운영위원회 전체회의를 소집한 가운데 청와대가 조국 민정수석이 출석할 수 없다는 뜻을 밝혔다.
조국 민정수석이 18일 오후 청와대에서 하승창 사회혁신수석비서관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2017.6.18.청와대사진기자단.

조국 민정수석이 18일 오후 청와대에서 하승창 사회혁신수석비서관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2017.6.18.청와대사진기자단.

 
청와대 관계자는 20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운영위 개최에 있어서) 전통적으로 여야 합의가 최우선"이라며 "조 수석 등이 국회에 출석할 단계는 아니다"라고 밝혔다."인사 검증 부실 의혹으로 민정수석이 국회에 참여한 적이 거의 없었던 전례나 인사라는 영역의 특수성을 고려하면 조 수석의 출석이 적절한가는 살펴봐야 할 문제"라는 것이다.
 
하지만 여야가 운영위 개최에 합의할 경우, 청와대는 조 수석의 직접 출석 여부를 놓고 재차 고민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