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악녀’-‘원더 우먼’, 여성의 힘을 보여줘


 [매거진M] 한국 박스오피스 (6월 16~18일)

‘악녀’

‘악녀’

여성 캐릭터를 중심으로 한 ‘악녀’(정병길 감독)와 ‘원더 우먼’(패티 젠킨스 감독)이 박스오피스 상위권을 유지 중이다. 
 
영화관입장권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악녀’는 629개 관에서 24만 관객을 동원하며 주말 박스오피스 3위를 차지했다. 누적 관객 수 92만 명. 살인병기로 길러진 최정예 여성 킬러 숙희(김옥빈)의 이야기를 그린 ‘악녀’는 화려한 액션 볼거리로 꾸준한 인기를 끌고 있다. 이번 주 100만 돌파가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DC코믹스 대표 여성 히어로 ‘원더 우먼’은 주말동안 510개 관에서 12만 관객을 불러들이며 박스오피스 4위에 올랐다. 개봉 18일 만에 200만 관객을 돌파한 ‘원더 우먼’의 누적 관객 수는 208만 명이다.  
 
그동안 남성 중심이었던 박스오피스 차트에서 여성 원톱 액션영화 두 편이 상위권에 오른 건 여성 영화에 대한 목마름이 가득한 이때 매우 고무적인 일이다. 지금까지 우마 서먼 주연의 ‘킬 빌’(쿠엔틴 타란티노 감독) 시리즈, 안젤리나 졸리 주연의 ‘툼 레이더’(2001, 사이먼 웨스트 감독) ‘솔트’(2010, 필립 노이스 감독), 스칼렛 요한슨 주연의 ‘루시’(2014, 뤽 베송 감독) ‘공각기동대:고스트 인 더 쉘’(루퍼트 샌더스 감독) 등 여성 원탑 액션 영화가 개봉했다. 하지만 여성 원탑 액션 영화 중 200만 관객을 넘은 건 안젤리나 졸리 주연의 액션 스릴러 ‘솔트’와 ‘원더 우먼’뿐이다. 
‘원더 우먼’

‘원더 우먼’

 
과연 개봉 3주차에도 흥행 중인 ‘원더 우먼’이 ‘솔트’의 기록을 넘어설 수 있을까. 또한 한국을 대표하는 액션 여전사 ‘악녀’가 장르의 한계를 극복하고 흥행에 성공할 수 있을지도 기대가 모아진다.
 
한편, 지난 주말 극장가에선 15일 개봉한 미스터리 스릴러 ‘하루’(조선호 감독)의 선전이 눈에 띄었다. 다크 유니버스의 첫 시작 ‘미이라’(알렉스 커츠만 감독)와 근소한 차이로 접전을 벌이며 2위를 기록했다. ‘하루’의 누적 관객 수는 56만 명이다.  
 
 
한국 주말 박스오피스 6월 16~18일
 
순위 / 제목(개봉일) / 관객 수(명) / 누적 관객 수(명)  
1. 미이라(6월 6일) / 49만8300 / 324만800
2. 하루(6월 15일) / 48만800 / 56만5900  
3. 악녀(6월 8일) / 24만7100 / 92만7000
4. 원더 우먼(5월 31일) / 12만8600 / 208만  
5. 노무현입니다(5월 25일) / 8만4100 / 172만2900  
6. 캐리비안의 해적:죽은 자는 말이 없다(5월 24일) / 7만3500 / 300만6900  
7. 나의 붉은고래(6월 15일) / 3만2500 / 4만5400  
8. 꼬마참새 리차드:아프리카 원정대(6월 15일) / 2만9000 / 3만3400
9. 꼬마돼지 베이브의 대모험(6월 15일) / 1만9500 / 2만1700  
10. 보스 베이비(5월 3일) 9400 / 244만3300  
※영화관입장권통합전산망, 2017년 6월 19일 기준  
 
 
여성 원톱 액션 영화 흥행 순위
 
순위  제목    관객수(명)    최다 스크린 수(개)
 
1. 솔트(2010) / 286만9938  / 556
2. 원더 우먼(2017) / 208만 / 1,034  
3. 루시 / 197만4893 / 641  
4. 에이리언:커버넌트 / 130만4987 / 841
5. 레지던트 이블 4:끝나지 않은 전쟁 3D / 120만9538명 / 335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