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고병원성 AI에 삼계탕 수출길도 막힐 위기

[중앙포토]

[중앙포토]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사태 여파로 닭고기 수출이 크게 줄었다.
 
17일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올해 1∼5월 닭고기 수출물량은 139t이다. 지난해 같은 기간 1만1831t보다 98.8% 줄었다. 이 기간 수출 금액도 1267만 달러→30만 달러로 97.6% 감소했다.
 
원인은 베트남과 홍콩이 한국산 닭고기 수입을 금지한 탓이다. 닭고기의 베트남 수출액은 지난해 1∼5월 1만1029만 달러였는데 올해 같은 기간엔 11만 달러에 그쳤다. 홍콩 수출액도 122만5000 달러에서 5만5000달러로 줄었다.
 
다만 1~5월 삼계탕 수출은 증가했다. 이 기간 삼계탕 수출액은 414만 달러로 1년 전에 비해 19.2% 늘었다. 미국(55.1%↑)과 일본(10.2%↑) 수출액이 늘어난 영향이다.
 
하지만 정부는 삼계탕 수출 증가세가 꺾일 것을 우려하고 있다. 중국 수출이 AI 때문에 중단됐기 때문이다. 정부는 지난해 6월부터 삼계탕을 중국으로 수출하는 방안을 추진해왔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AI가 진정세를 보이면서 베트남과 닭고기 수출 재개를 협의했지만, 최근 다시 AI가 발생하면서 걸림돌이 됐다”며 “현재 닭고기 수출은 사실상 전면 중단된 상태고, 삼계탕도 수출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