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상주상무 '군인아저씨'들의 재능기부, 활짝



 

 프로축구 상주상무가 지난 15일 오전 11시 경북 상주 상영초등학교를 찾아 ‘롤보다 축구가 좋아요’를 진행하고 50만원 상당의 스포츠용품을 전달했다.

문화체육관광부와 국민체육진흥공단의 재정후원으로 진행되는 ‘롤보다 축구가 좋아요’는 상주의 사회공헌 프로그램 중 하나로 상주시 초·중·고등학교를 방문해 축구클리닉과 팬사인회 등을 진행하는 재능기부 활동이다. 상주는 이를 통해 학생들이 주축이 되는 자유롭고 재미있는 활동을 추구함과 동시에 지역 청소년들이 온라인 게임 대신 건강한 체육활동을 하도록 독려하고 있다.

이날 행사에는 상주의 박희성, 윤동민, 진대성이 참여해 상영초 6학년 학생 60여명과 함께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선수단은 드리블 이어달리기, 술래잡기 등을 통해 축구에 대한 흥미를 유발하고 미니게임을 진행해 아이들과 함께 호흡했다. 이후 전교생을 대상으로 사인회를 가져 많은 아이들에게 잊지 못할 추억을 선사했다.

프로그램에 참여한 박희성은 “밝고 웃음 넘치는 아이들의 모습을 보니 덩달아 기분이 좋다. 함께 한 아이들에게 소중한 추억이 됐으면 한다”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상영초 학생들과 즐겁고 뜻 깊은 시간을 보낸 상주는 앞으로도 꾸준히 상주 관내 학교를 찾아가 ‘롤보다 축구가 좋아요’를 진행할 예정이다.
서지영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