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익산시, 여산 양파 브랜드 추진 현장포럼





【익산=뉴시스】강명수 기자 = 전북 익산의 대표 생산품인 양파를 브랜드화 하기 위한 작업이 본격화 되고 있다.



16일 익산시는 여산농협에서 정헌율 시장과 김연식 익산시의회 산업건설위원장, 라승용 명예농업시장, 박성배 여산농협 조합장, 이종혁 탑마루조공 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현장포럼을 가졌다.



익산 양파는 연작 피해가 없어 수매가격이 타지역 작물에 비해 1망당 1000~2000원 높게 책정되는 등 우수한 품질을 자랑하고 있다.



시와 농협 등은 이 같은 양파를 생산농가조직과, 통합마케팅조직, 행정이 협업해 유통 활성화를 통한 브랜드화에 나서기로 의견을 모았다.



시는 포럼에서 제시된 다양한 의견을 농업정책에 반영해 추진할 방침이다.



포럼에 앞서 정헌율 시장과 공무원들은 양파 재배 농가를 방문해 양파 수확에 힘을 보태며 농업인과 소통하는 자리를 가졌다.



정헌율 시장은 "양파 경쟁력을 향상하기 위해서 관련된 기관·단체가 준비를 철저히 해 1~2년 후에는 농가소득이 보다 증대되고 여산양파가 익산의 대표 농산물로 전국에 알려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smister@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