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하반기 주택 인·허가 물량 작년보다 27% 감소 예상

올해 하반기 전국 집값이 소폭 오르기는 하겠지만 상반기보다 상승 폭이 둔화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전셋값은 보합(0%)을 나타낼 것으로 예상됐다.
 

주택산업연구원 시장 전망 보고서
수도권 0.1% 상승, 지방 0.1% 하락
전셋값 전국적으로 보합 유지할 듯

주택산업연구원(이하 주산연)은 15일 이런 내용을 담은 ‘2017년 하반기 주택시장 전망’ 보고서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하반기 전국 집값은 평균 0.2% 올라 상반기(0.4%)보다 오름폭이 줄어들 것으로 예상됐다. 지역별로는 양극화가 심화할 전망이다. 수도권 집값은 0.4% 오르지만, 지방은 0.1% 떨어질 것으로 예측됐다.
 
자료:주택산업연구원

자료:주택산업연구원

관련기사
김미경 주산연 책임연구원은 “대내외 경기 개선 흐름이 나타나고 있고 새 정부에 대한 기대감도 있어 수도권 집값은 오르겠지만, 지방은 대구 등 경상권과 충청 지역을 중심으로 입주 물량이 늘면서 하락할 것”이라고 말했다.
 
실제 부동산정보회사인 부동산114에 따르면 하반기 지방에 입주할 물량은 11만여 가구로 상반기(9만여 가구)보다 11.8%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전셋값도 입주 물량 증가 영향으로 전세 물량이 늘면서 전국적으로 보합세를 보일 것으로 주산연은 예측했다. 수도권이 0.1% 상승하고, 지방은 0.1% 하락할 것이란 전망이다. 김 연구원은 “입주 물량이 급증하는 지역은 세입자를 구하지 못하는 ‘역전세난’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말했다.
 
여기다 하반기엔 시장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 악재가 산적해 있다. 주산연은 하반기 주택시장 5대 변수로 ▶대출 규제 ▶금리 ▶가계부채 ▶정책 방향 ▶입주량을 꼽았다. 특히 정부의 주택금융정책을 ‘메가 변수’로 규정하면서 정책의 강도와 속도에 따라 시장 방향이 달라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주요 사안은 주택담보인정비율(LTV)과 총부채상환비율(DTI) 환원 여부 등이다. LTV 70%, DTI 60%인 현 기준은 7월 말 종료되며, 조만간 정부가 새로운 조정안을 내놓을 예정이다.
 
이런 시장 상황 속에 하반기 전국 주택 거래량은 45만 건으로, 지난해 하반기보다 23% 감소할 것으로 예상됐다. 상반기 거래량을 고려하면 올 한 해 93만 건의 주택 매매 거래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는 지난해 105만 건 대비 12% 줄어든 것이다.
 
주택 인·허가와 분양 물량도 줄어들 전망이다. 하반기 전국에서 인허가를 받는 물량은 29만1000가구로 지난해 하반기(37만1000가구)에 비해 27%가량 감소할 것으로 예상됐다.
 
주택 공급 과잉 우려에 건설사들이 물량 조절에 나선 영향이다. 같은 기간 아파트 분양 물량은 19만1000가구로 지난해 하반기(42만9000가구) 대비 절반 이상 급감할 전망이다.
 
강민욱 주산연 연구원은 “인·허가와 분양 물량은 택지지구 부족과 건설사 보유물량 소진 등으로 점진적으로 감소할 것”이라며 “정책 변수에 따라 변동성이 더 확대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황의영 기자 apex@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