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J가 만난 사람] “페라리는 순수 전기차 안 만든다, 우리만의 방식 있으니까”

페라리가 최초 시범 주행 70주년을 기념해 페라리 역사상 가장 빠른 자동차 ‘812슈퍼패스트’를 선보였다. [사진 페라리]

페라리가 최초 시범 주행 70주년을 기념해 페라리 역사상 가장 빠른 자동차 ‘812슈퍼패스트’를 선보였다.[사진 페라리]

페라리는 성능으로 유명한 이탈리아 스포츠카 브랜드다. 고성능카가 수두룩한 페라리 중에서도 가장 빠른 차가 등장했다. ‘812슈퍼패스트(Superfast)’다. 최고속도 시속 340km까지 질주할 수 있는 페라리 역사상 가장 빨리 달리는 차다. 800마력에 12기통 엔진을 사용했다고 해서 812다. 812슈퍼패스트 출시를 기념해 방한한 디터 넥텔 페라리 극동·중동 총괄 최고경영자(CEO)를 지난 9일 페라리 청담 전시장에서 만났다.
 
812슈퍼패스트를 올해 출시한 건 페라리에게 특별한 해라서다. 엔초 페라리 창업자가 처음으로 페라리125S를 타고 이탈리아 마라넬로 거리를 시범 주행한 지 정확히 70년이 됐다.
 
그동안 자동차 기술과 환경은 크게 달라졌다. 과거엔 양산차 중에서 페라리 성능을 따라올 차가 드물었다. 페라리는 태생부터 포뮬러원(F1) 경주팀(스쿠데리아 페라리·Scuderia Ferrari)에서 출발해서 F1 역사상 가장 많은 우승을 차지한 브랜드다.
 
페라리 극동·중동 총괄 최고경영자인 디터 넥텔은 이 차의 한국 출시를 맞아 방한했다. [사진 페라리]

페라리 극동·중동 총괄 최고경영자인 디터 넥텔은 이 차의 한국 출시를 맞아 방한했다. [사진 페라리]

하지만 기술 발전은 대량 양산차의 성능을 빠르게 끌어올렸다. 당장 인터뷰 전날(8일) 시승한 기아차 스팅어가 대표적이다. 4460만원부터 시작하는 3.3 가솔린 모델의 제로백(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에 도달하는 시간)이 4.9초에 불과하다. 스팅어 제원을 보고 디터 넥텔 CEO는 “(제로백이) 나쁘지 않다”고 인정하면서도 “한국 시판 페라리 전 차종의 제로백은 3초대 이하”라고 말했다.
 
“격차가 줄어드는 현재 상황에 위협을 느끼지는 않느냐”고 묻자 넥텔 CEO는 싱긋 웃더니 “전혀 그렇지 않다”고 말했다. 그는 “페라리 고객은 도로에서 본인의 차와 같은 차종을 마주칠 일이 없는 페라리의 ‘배타성(exclusivity)’을 좋아하기 때문에, 대량 양산차와는 경쟁 관계에 있지 않다”고 말했다.
 
미래 자동차 시장을 두고 전기차와 수소차, 연료전지차 등 다양한 유형의 차량이 각축전을 벌이고 있는 상황에 대해 그는 “전기차가 자동차 시장의 판을 바꿀 게임체인저(game changer)”라고 예상했다. 하지만 “페라리가 순수 전기차를 출시하진 않을 것”이라고 단언했다. “페라리는 자동차 트렌드가 바뀐다고 순응하는 브랜드가 아니라, 우리만의 방식으로 트렌드를 만드는 브랜드”라서다. 그가 테슬라 모델S나 제너럴모터스(GM)의 볼트 등의 인기에도 역시 “전혀 위협을 느끼지 않는다”고 언급한 이유다.
 
다만 전기모터를 장착한 하이브리드카는 선보일 가능성이 있다. 그는 “우리가 추구하는 퍼포먼스를 갖춘 차를 개발하다 보면 성능 개선 방안 중 하나로 전기모터 탑재를 고려할 수는 있다. 하지만 전기차 자체가 목적이 될 수는 없다”고 말했다.
 
페라리의 브랜드 가치는 차량 잔존가치에서 잘 드러난다. 잔존가치는 자동차 리스 계약이 종료됐을 때 남아있는 차량의 가치를 가격으로 환산한 것이다. 독일 조사 업체 베어&페스에 따르면 지난해 가장 잔존가치가 높은 양산차는 BMW 미니 클럽맨(잔존가치 58%)이었다. 예컨대 차량 출고 가격이 4880만원이라면 3년 후 2830만4000원 정도라는 뜻이다.
 
그런데 페라리는 모든 차종이 3년 후 75% 이상의 잔존가치를 유지한다는 것이 넥텔 CEO의 주장이다. 그는 “신차를 구입한 뒤 3년 후 반납하는 리스 계약을 체결할 때 일본 등 선진국에서는 통상 차의 잔존가치를 40% 이하로 인정하지만, 유일하게 페라리만 75% 이상 인정한다”고 말했다.
 
다만 차량 가격이 너무 비싸서 다수의 사람들에게는 ‘그림의 떡’이다. 국내 시판 차량 중 최저가인 캘리포니아T 모델도 출시가가 2억7800만원이다.
 
페라리는 그룹 총괄 산하에 4명의 CEO가 전 세계를 4분해서 관리한다. 이중 넥텔 CEO는 중국·홍콩·대만을 제외한 아시아 태평양지역 전체를 담당한다. 광범위한 국가를 담당하는 그의 입장에서 한국은 이른바 ‘빅마켓’은 아니다.
 
그런데도 굳이 방한한 건 한국 시장 성장세가 예사롭지 않기 때문이다. 페라리는 출고 수 년 전부터 대기자들이 명단에 이름을 올리기 때문에 판매 대수를 정확히 알 수 있는데, 올해 한국 시장 판매량은 지난해보다 25% 늘었다.
 
그의 관할 국가인 일본과 한국 시장을 비교해달라는 질문에 넥텔 CEO는 “일본은 이미 레이싱 문화에 대한 이해도가 성숙한 국가라면, 한국은 레이싱 문화에 대한 관심이 빠르게 성장하는 국가”라며 “페라리가 한국 모터스포츠 대중화를 선도하겠다”고 말했다. 
 
문희철 기자 report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