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추억의 ‘Y2K 음이탈’ 다시 보니…고재근 “CD가 없었다”

[사진 MBC 캡처]

[사진 MBC 캡처]

밀레니엄 밴드 Y2K 출신 가수 고재근이 전성기 시절 멤버 중 한 명이 낸 음이탈에 대해 “매니저의 실수로 키 낮춘 CD를 가져오지 않아 일어난 실수였다”고 해명했다.  
 
고재근은 14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 ‘꿀에 빠진 보이스’ 특집에 나와 “멤버 중 유이치는 음이 잘 안 올라가서 반 키 낮춘 CD를 사용했다. 그런데 매니저가 그 CD를 가져오지 않아 유이치가 갑자기 자기가 모르는 음이 나오자 이탈한 것”이라며 설명했다. 
당시 영상을 보면 유이치는 ‘어딘가에서 날 보고 있니, 미안해 숨어있는 거라면’이라고 불러야 하는데, “미안해 숨어있-”까지 부른 뒤 음이탈을 내고 “아우!”라는 짧은 감탄사를 지른 뒤 “미안해”라고 외쳤다.  
 
고재근은 유이치가 음이탈을 내고 ‘미안해’를 외친 이유에 대해 “유이치가 자신이 좋아하는 록밴드가 있는데, 한번은 그 밴드가 음이탈 후 ‘아임쏘리~’를 외쳤다”며 “유이치가 그게 생각나서 ‘미안해’를 외친 거다”고 했다.
 
그는 “록 밴드라서 라이브 위주로 무대에 섰는데, 당시 라이브를 하면 마크가 떠서 록 하는 사람들에는 자부심이었다”며 “비가 오거나 눈이 와도 라이브를 하자라고 했다”고 말했다. 
[사진 MBC 캡처]

[사진 MBC 캡처]

고재근은 또 당시 같은 그룹의 멤버 코지와 유이치를 언급하며 “아이들이 정말 예쁘게 생겼다. 러시아 혼혈이었다”며 그들의 외모를 칭찬했다.  
 
이어 그는 “그래도 상관없었다. ‘그래 너흰 비주얼 해라 난 노래하겠다’는 심정이었다. 근데 그게 비수가 돼서 돌아오더라. 싸인회 한 시간 하면 나는 10분이면 끝났던 게 기억난다”며 “그러한 시기가 있어 지금 나의 (잘 참는) 인성이 완성된 것 같다”고 말했다.  
 
1999년 데뷔한 Y2K는 고재근과 일본인 형제 마츠오 유이치ㆍ마츠오 코지로 구성된 한일합동 록 그룹이었다.
 
이날 방송에는 고재근 외에도 바이브의 윤민수와 SG워너비의 이석훈, 존박이 출연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