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혼밥의정석] '냉부해' 부럽지않은 혼술 부르는 샌드위치

혼자 먹을 건데 대충 먹지 뭐.”

혼자 먹는 밥. 1인 가구가 늘어나면서 자연스럽게 '혼밥' 인구가 늘고 있습니다. 간편식이나 즉석식품으로 일관하는 혼밥은 편하긴 하지만 건강에 위협이 되는 게 사실이죠. 한 끼를 먹어도 맛있고 건강하게, 그리고 초라하지 않게 먹을 수 있는 방법을 제안합니다. 이름하여 ‘혼밥의 정석’입니다. 조리시간 20분 미만, 조리법은 간단한데 맛도 비주얼도 모두 그럴듯한 1인분 요리입니다. 이번엔 클럽 샌드위치입니다. 
 

냉장고 속 채소로 만드는 그럴듯한 클럽 샌드위치

여름엔 상큼한 요거트 소스
만들기 쉬운 데 반해 맛은 풍성한 클럽 샌드위치. 맥주를 부르는 맛이다. 

만들기 쉬운 데 반해 맛은 풍성한 클럽 샌드위치. 맥주를 부르는 맛이다.

더위가 성큼 찾아왔다. 몸이 노곤한만큼 식생활에도 게으름이 감돌기 시작한다. 혼자라면 더 심하다. 한 끼를 대충 때울 방법을 매번 궁리한다. 샌드위치는 이럴 때 선택하기 좋은 음식이다. 갖은 재료를 버무려 빵 사이에 끼워 넣기만 하면 되니까. 만들기는 간단한데 속 재료에 따라 다양한 맛을 즐길 수 있다.  
오늘은 의욕 없는 여름, 가볍고 맛있게 즐길 수 있는 요거트 소스의 클럽 샌드위치를 만들어 보자. 주재료는 닭 가슴살과 토마토, 빵 정도. 나머지는 냉장고 사정에 따라 자유롭게 넣고 빼면 된다. 다만 소스로는 상큼한 요거트를 선택했다. 마요네즈보다 맛이 가볍고 상큼해 입맛을 돋우는 데 제격이다. 이것저것 채소를 넣으면 은근히 푸짐해 한 입만 베어 물어도 입안에 풍성한 맛이 감돈다. 시원한 맥주 한 잔과 곁들이면 더할 나위 없다. 
 
[Recipe]치킨 클럽 샌드위치(1인분)

닭가슴살 1덩어리, 사과 반 개, 토마토 반 개, 오이(피클) 1/4개, 쪽파 1줄기, 바질 약간, 샐러드용 채소 믹스 1/2컵, 플레인 요거트 1큰술, 머스터드 소스 1/2작은 술, 사과 식초 1/2 큰술, 통밀식빵 2조각, 마요네즈 약간, 소금 약간, 카이엔 페퍼(고춧가루) 약간. 

 
플레인 요거트에 머스터드와 식초를 넣어 소스를 만든다. 

플레인 요거트에 머스터드와 식초를 넣어 소스를 만든다.

플레인 요거트 한 큰 술에 분량의 머스터드와 식초를 넣는다. 이때 사과 식초나 애플 사이더 비니거 등 과일을 발효해 만든 식초를 활용하면 맛이 배가된다. 소금과 카이엔 페퍼를 약간 넣어 간을 맞춘다. 카이엔 페퍼 대신 그냥 고춧가루를 사용해도 좋다. 드레싱은 잘 섞은 뒤 재료의 향이 잘 베어들도록 잠시 실온에 둔다. 
샌드위치에 사과를 채 썰어 넣으면 아삭아삭한 맛을 낸다.

샌드위치에 사과를 채 썰어 넣으면 아삭아삭한 맛을 낸다.

주 속재료는 닭가슴살과 토마토, 사과. 양상추나 어린잎 채소, 오이 등 냉장고 속에서 잠자는 채소를 자유롭게 활용해도 좋다. 사과는 잘게 채 썰어 준비한다. 오이나 피클도 잘게 채 썰어 섞는다. 토마토는 얇게 슬라이스 한다. 양상추 등 샐러드용 믹스 채소는 반 컵 정도 준비해 섞어준다. 믹싱볼에 토마토를 제외한 모든 채소를 넣고 드레싱을 더해 버무린다.  
드레싱에 갖은 채소를 넣어 버무려 샌드위치 속을 준비한다.

드레싱에 갖은 채소를 넣어 버무려 샌드위치 속을 준비한다.

닭가슴살은 소금과 후추로 밑간한 뒤 기름을 두르고 노릇하게 굽는다. 다른 속 재료들이 차갑기 때문에 닭 가슴살 역시 잘 구운 뒤 상온에서 식혀준다. 먹기 좋게 칼로 어슷 썰어 준비한다.  
밑간한 닭가슴살을 구워 식혀 놓는다. 

밑간한 닭가슴살을 구워 식혀 놓는다.

빵 두 조각은 기름을 두르지 않은 프라이팬이나 토스터기에 밝은 갈색 빛이 돌 때까지 굽는다. 이때 두툼한 호밀빵을 이용하면 씹는 식감을 풍성하게 할 수 있다. 
호밀빵을 사용하면 고소하면서도 담백한 맛이 난다.  

호밀빵을 사용하면 고소하면서도 담백한 맛이 난다.

준비된 빵 양 쪽에 마요네즈를 뿌려 속 재료 수분이 빵에 스며들지 않게 한다. 빵 한쪽 위에 얇게 썬 토마토를 올린다. 소금과 후추를 살짝 뿌려준다. 그 위에 닭 가슴살을 올리고 드레싱에 버무린 샐러드를 올린다. 다른 쪽 빵을 덮은 뒤 꼬치나 긴 이쑤시개로 고정한다. 
속재료를 양껏 풍성하게 넣어 즐긴다. 홈메이드 샌드위치의 장점이다. 

속재료를 양껏 풍성하게 넣어 즐긴다. 홈메이드 샌드위치의 장점이다.

긴 막대로 고정한 뒤 반을 잘라 낸다. 

긴 막대로 고정한 뒤 반을 잘라 낸다.

[chef's tip]
맛있는 샌드위치를 만드는 비결은 속재료 하나하나에 간을 하는 것이다. 

맛있는 샌드위치를 만드는 비결은 속재료 하나하나에 간을 하는 것이다.

“샌드위치를 만들고 나서 소스와 속 재료의 맛이 따로 놀아 맛이 맹숭맹숭했던 경험 다들 있을 거예요. 샌드위치를 만들 때 귀찮더라도 속 재료 하나하나에 간을 해주는 것이 좋아요. 토마토와 닭 가슴살에도 소금과 후추로 밑간을 해주면 드레싱에 버무린 채소와 맛이 어우러져 샌드위치 전체의 맛이 조화롭게 풍성해지는 효과가 있죠.”-GBB키친 이경진 쉐프  
 
글=유지연 기자 yoo.jiyoen@joongang.co.kr 사진·동영상=이자은 인턴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